못난이의 외출

늘 신나게 살아요~~~~~

단 한 번의 사랑

댓글 3

김용택시인의 글

2007. 10. 26.

 

이 세상에 

 

나만 아는 숲이 있습니다

 

꽃이 피고

 

눈 내리고 바람이 불어

 

차곡차곡 솔잎 쌓인

 

고요한 그 숲길에서

 

오래 이룬

 

단 하나

 

단 한 번의 사랑

 

당신은

 

내게

 

그런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