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난이의 외출

늘 신나게 살아요~~~~~

노을

댓글 0

김용택시인의 글

2008. 1. 7.

 

 

사랑이 날개를 다는 것만은 아니더군요

 

눈부시게,눈이 부시게 쏟아지는

 

지는 해 아래로 걸어가는

 

출렁이는 당신의 어깨에 지워진

 

사랑의 무게가

 

내 어깨의 어둠으로 얹혀옵니다

 

 

 

사랑이 날개를 다는 것만은 아니더군요

 

사랑은,

 

사랑은

 

때로 무거운 바윗덩이를 짊어지는 것이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