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난이

늘 신나게 살아요~~~~~

사랑... 다 거짓말(린)

댓글 0

좋은 노래와 가사

2009. 1. 26.

우리가 함께 걷던 길에

너무도 다정했던 그대가

아직 그대로 미소 지으며

서 있을 것만 같아요

둘이 발맞춰 걷던 길 위엔

어느 새 내 쓸쓸한 걸음만 혼자

비처럼 내리는 눈물을 맞고 있죠

이제 우린 끝인가요

사랑 도대체 그게 뭔데 이렇게

죽을 것처럼 맘이 아픈데

왜 날 울리는데 행복했었는데

그랬는데

나를 참 사랑해줬었는데

우리가 왜 헤어져야 해

다 거짓말 다 거짓말

영원하단 말은 모두 거짓말


아직은 다른 사람 만나

우리가 사랑했던 것처럼

웃고 떠들고 안아주고 또

입맞춤 하지 말아요

내 모든 걸 다 예뻐해주고

사람들에게 내 자랑을 해주던

이제부터 그대 내 사람 아니라고

벌써 그러면 안돼요

사람 사는 일이 다 그런 거라고

이별 할 때마다 수백 번도 더 했던 말버릇

이제는 위로도 되질 않죠

나를 참 사랑해줬었는데

우리가 왜 헤어져야 해

다 거짓말 다 거짓말

영원하단 말은 모두 거짓말

바보같은 나는 또

(이렇게) 매번 아파하면서

그래도 또 사랑을 슬픈 이별을

반복 하게 되겠죠

더 이상 아프지 않게

사랑 믿지 않을래요

다시는 혼자가 두렵지 않게 그대 왜 날

사랑 도대체 그게 뭔데 이렇게

죽을 것처럼 맘이 아픈데

왜 날 울리는데 행복했었는데

그랬는데

우리 사랑했던 그 때 부터

그대 떠나던 순간까지

다 잊을래 다 잊을래

처음부터 그냥 없던 것처럼

 

25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