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난이의 외출

늘 신나게 살아요~~~~~

[스크랩] 이 글을 읽는 그대에게......

댓글 0

스크랩(좋은 글.그림)

2009. 2. 25.



이 글을 읽는 그대에게  


지금 이 글 속에 나도 있고 
이 글을 읽는 그대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글 속에서 그대는 꽃이 되고 
나는 한 마리 나비가 됩니다 

이 글을 읽는 그대는 나무가 되고 
나는 그대를 휘감는 바람이 됩니다. 
글 속에서 그대는 그리움이 되고 
나는 그대를 그리워 하는 기다림이 됩니다 .

이 글을 읽으면서 나를 느끼고 
그대의 가슴속에 담아둘 수 있다면
난 그대의 시상이 될 수 있을 겁니다. 

지금 이 글을 적으며서 이 순간 만이라도 
그대와 나는 함께하는 것 입니다. 
그대를 사랑해서 인연이라 말하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그리움 하나 만들어 갈 뿐 입니다. 

글 속에서 우리는 사랑을 하고 
그리워 하고 보고파 할 수도 있습니다 .
하늘이 허락한 인연이 아니라면 
만남 또한 없을 겁니다. 

만약에 흐르는 시간 속에서 인연이라 한다면 
내 영혼을 불 사른다 해도 아깝지 않을 
그런 사랑을 할 수 있을겁니다. 

가난한 사랑 이라 해도 
좋은 그런 사랑 이라면 
우린 글 속에서 행복해 할테니까요?

글 속에서 그대의 목소리를 
들을 수 없을지라도 
마음하나 만은 언제든 
그대에게 달려갈 수 있습니다 

글 속에서 그대를 그리워 하며 
그대 사랑을 가슴으로 느껴도 될런지요? 

아무도 모르게 소리없는 미련 이지만 
글 속에서 그대를 사랑하고 싶습니다 .
글 속에서는 그대와 나 함께 하면서 
아름다운 사랑을 하고 싶습니다. 

인연이라 말하며 
이 글을 읽는 동안 이라도 
나의 그대가 되어 주셨으면 합니다 .
내가 언제나 그리워 할 그런 님이 되어 주시기를....
지금 이글을 읽고 있는 당신을그리워 하며 보고싶습니다....
당신 사랑해요 ♥


 

Je N'ai Que Mon Ame (나에겐 마음밖에 없어)
/ Natasha St Pier ★

출처 : ♡ I Love Music & 좋은글 사랑 30 50
글쓴이 : 내마음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