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sense 2014. 8. 4. 20:35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법
    먼저 크고 깨끗한 "마음"이라는 냄비를 준비한 후 냄비를 "열정"이라는 불에 달군다. 충분히 달구어지면, 자신감이라는 것을 교만이라는 눈금이 안보일 만큼 붓는다.
    자신감이 잘 채워지고 나면, 성실함과 노력이라는 양념을 충분히 넣어 준다. "우정"이라는 양념을 어느 정도 넣어주면 훨씬 담백한 맛을 낼 수 있으니 꼭 잊지말고 넣어준다. 약간의 특별한 맛을 원할 경우, 이성간의 "사랑"을 넣어주면 좀더 특별해진다.
    이 사랑이 너무 뜨거워지면 집착이라는 것이 생기는데 안 생기도록 불 조절을 잘 해야한다. 만약 생길 경우는 절제라는 국자로 집착을 걷어내면 된다. 이때, 실패하면 "실연"이라는 맛이 나는데 이 맛은 아주 쓰디 서서 어쩌면 음식을 망칠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이 쓴맛을 없애고 싶을 경우, 약간의 용서나 너그러움.. 그리고 자신을 뒤돌아 볼 수 있는 여유로움을 넣음으로 어느 정도는 없앨 수 있다. 이때 말끔히 없애지 않으면 상처"라는 맛이 남게 된다.
    그리고 "눈물"이라는 것이 많이 생기는데 넘치지 않도록 조심해야한다. 깊은 맛을 원할 경우는 약간의 선행과 관용을 넣어 주면 된다. 가끔 "질투"욕심"이라는 것이 생기는데 계속 방치해 두면 음식 색깔이 타게 되므로 그때 그때 제거 한다.
    또한 권태라는 나쁜 "향"이 생기는데 그 냄새를 "도전"과 의욕"이라는 향료를 넣어서 없앤다. 이쯤에서 만약에 "삶"이라는 음식을 만드는 것이 힘들어 지치게 되서 포기하고 싶어지면 "신앙"이라는 큰 재료를 넣어주면 새로운 맛과 향을 느낄수 있게 될것이다..
    그것을 알게 되면 "기쁨"이라는 맛이 더해 가는데 그 맛이 더해져 잘 어우러지면 진정 자유라는 맛이 생기게 된다.. 그 후에 "평안과 감사"함이라는 행복한 향이 더해짐으로 음식의 완성도는 높아진다.
    이 향은 아주 특별한 것이라서 사랑하는 이웃에게 베풀어 주고 싶게 된다.. 이 정도면 어느 정도 요리는 끝난 편이다.. 마지막으로 진실이라는 양념을 한 후 한소큼 끓인 후 간을 본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 사랑 "이라는 소스를 충분히 뿌려주면 이 모든 맛이 더욱 어우러져서 정말 맛있고 깊은 맛이 나는 삶이라는 음식을 맛 볼 수가 있다..... -아침에 읽는 좋은 글 중에서-

    출처 : 커피향이있는 마음의쉼터
    글쓴이 : 해송로 원글보기
    메모 :
    비가 내리니 길위의 바람두 많이 차갑네요~
    도시도 아니고 농촌도 아닌 우리동래 옆집 아줌마 모양시~쥑입니다
    자기 가슴이 젤루 따뜻하구 자기네 집에서 마시는 차가 젤루 향기롭구
    뜻깊은 사랑이 가득담겨 있다나요~"
    늘~자기네 집에서 별이지고 어둠이 질때까지 놀래요~캬
    그런데 한집두 아니구 5섯집이나 되는 이~아줌씨들 난리입니다
    그런데 저는 가지두 않지만 처다 보지두 않습니다
    눈이 높냐구요~ㅎ
    그아줌씨들은 명다방~꽃다방~별다방~진다방~길다방 마담이거든요~
    워때유~지~잘했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