Φ 心的形象 改善 Φ

Φ 심적형상 개선 Φ →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는 그릇된 고정관념(固定觀念)과 관행(慣行) 등을 개선(改善) 하거나 치유(治癒)(healing) 하는데 도움이 되는 서재(書齋)

삼도 사투리의 우위비교

댓글 0

유머 獵奇 等

2019. 11. 12.







삼도 사투리의 우위비교

  .

<사례 1>

표준어 돌아가셨습니다.

경상도 죽었다 아임니꺼.

전라도 죽어버렸어라.

충청도 갔슈.

 

<사례 2>

표준어 잠깐 실례하겠습니다.

경상도 내 좀 보이소.

전라도 아따 잠깐만 보더라고.

충청도 좀 봐유.

 

<사례 3>

표준어 정말 시원합니다.

경상도 억수로 시원합니더.

전라도 겁나게 시원해버려라.

충청도 엄청 션해유.

 

<사례 4>

표준어 어서 오십시오.

경상도 퍼뜩 오이소.

전라도 허벌나게 와버리랑께.

충청도 어여 와유.


<사례 5>  

표준어 괜찮습니다.

경상도 아니라예.

전라도 되써라.

충청도 됐슈.

 

아무리 그래도 충청도 말이

가장 빠르다고 인정할 수 없다는 사람도

다음 문장을 보면

인정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

표준어 이 콩깍지가 깐 콩깍지인가안 깐 콩깍지인가?

충청도 깐 겨안깐 겨?

그래도 인정할 수 없다고?

  .

그렇다면 진짜 결정타를 날릴 수 밖에...

표준어 당신은 개고기를 먹습니까?

충청도 개 혀?

  

  

이 마누라를 어쩜 좋아?

대학가에서 하숙을 치던

젊은 주인 아줌마가 어느 날 밤

마침 정전이 잠시 되었을 때

하숙생들 중 누군가에게 겁탈을 당했다.

아줌마는 곧 그 사실을 남편에게 털어놓았고

분노한 남편은 범인을

찾아내려고 안간힘을 썼으나

끝내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

그도 그럴 것이

그 집에서 하숙을 하는 학생 수가

무려 삼십여명이나 됐던 것이다.

그런데 그로부터 한달이 훨씬 지난

어느 날 저녁 아내가 퇴근한 남편에게 말했다.

   


"찾았어요 여보~

그날 날 덮친 놈이 어떤 놈인지 찾아냈다구요"

그 말을 들은 남편이 잔뜩 흥분하며 물었다.

"누구야그 자식이?"

"범인은 바로 28호 준호 학생이에요."

"내 이눔을 당장!"

 .

남편은 금방이라도

그 학생을 요절이라도 낼듯

벌떡 자리에서 일어났다.

방문을 나서려던 남편이

아내를 돌아보며 다시 물었다.

"근데당신 그 놈이 범인이라는 걸

어떻게 알아냈지?"

그러자 아내가 자랑스럽게 말했다.

.  

"어느 놈인지 궁금해서 참을수가 있어야죠.

그래서 매일 밤

한 놈씩 불러서 직접 상대를 해 봤죠.

그랬더니 그눔이 틀림없더라구요"

-옮긴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