Φ 心的形象 改善 Φ

Φ 심적형상 개선 Φ →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는 그릇된 고정관념(固定觀念)과 관행(慣行) 등을 개선(改善) 하거나 치유(治癒)(healing) 하는데 도움이 되는 서재(書齋)

찬 꽃 - 다산 정약용(1762-1836)

댓글 0

名 言

2021. 7. 15.

찬 꽃 - 다산 정약용(1762-1836)


 
綠漪吹緊夕陽風  熠熠寒花隱草中
莫怪村童拈蟋蟀  指揮原有釣魚翁
 
초록 물결 저물녁 바람에 일렁이고
환한 국화꽃은 풀 덤불에 숨어있네.
귀뚜라미 잡는 촌아이들 괴이타 하지말라
낚시하는 늙은이가 시켜 하는 일이라네.

 

 

<해설 [解說]>

 

저물녘 스산한 바람에 방죽의
푸른 수면이 바짝 긴장한다.
바람이 풀더미를 헤집을 때마다
볕을 받은 들국화가 반짝반짝 빛난다.
 
꼬맹이들은 귀뚜라미를 잡겠다고 풀섶을 헤맨다.
제가 무얼 안다고 저 애끊는 소리를 못 울게 할려구?
그게 아니라 물가에 낚싯대를 드리운
할아버지가 고기 낚을 미끼로 쓰려는 심산이다.

가을 해가 뉘엿한 으스름,
물위를 한번씩 훑는 바람의 그림자.
보석처럼 반짝이다 금세 묻히는 찬 꽃.
곧 어둠이 내리고 이슬이 돋겠지.
 
할아버지 따라 아이들도 돌아가고 나면,
숨죽였던 귀뚜라미들이 일제히 울 것이다.
내 마음에도 어느새 울음소리가 가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