Φ 心的形象 改善 Φ

Φ 심적형상 개선 Φ →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는 그릇된 고정관념(固定觀念)과 관행(慣行) 등을 개선(改善) 하거나 치유(治癒)(healing) 하는데 도움이 되는 서재(書齋)

아는 것이 많으면 자만하기 쉽다

댓글 0

名 言

2021. 8. 23.

♠ 아는 것이 많으면 자만하기 쉽다 
 
아는 것만 믿고 설치다 보면
무슨 덫에나 걸리게 마련이다.

사람이 무엇을 안다고 해 보았자
한 줌의 모래알에도 못 미친다.
 
그러나 인간은 지식을 좀 쌓았다 싶으면
고집스런 안경을 쓰고 세상을 보려고 한다.
그래서 편견도 생기고
독단도 생기고 시시비비가 일어난다.

이러한 병들을 
고치는 데 무슨 약이 필요할까?  
바로 지혜라는 것이다.

지식은 사물을 알게 하지만
지혜는 먼저 내가 나를 알게 한다.

지혜는 스스로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치수를 읽게 하지만
지식은 스스로를 과신하게 한다. 
 
아는 것이 병이란 말이 여기서 비롯된다.
그러나 지혜는 나를 분별하게 하여
설 자리를 알게 한다.

공자는 守分(수분)을 강조한다.
말하자면 분수를 지키라는 뜻이다. 

그러므로 공자의 분별은
시비를 가리기 위한 분별이 아니라
사람이라면 서로의 입장을
바꾸어 느껴보고 생각할 것이며 이해하고 
판단할 것이란 점에서수분인 것이다.
 
이러한 수분은 아주 자연스럽게
내가 나를 알게도 하고
돌이켜 보게도 하고 반성해 보게도 한다.

되돌아볼 줄을 안다는 것은
옛것을 돌이켜 볼 줄을 안다는 것이다.
 
옛것이 선한 것이면 택하고
악한 것이면 버릴 줄 알 때
사람은 스스로를 들여다 보게 된다.

우쭐해 하는 것보다 뉘우쳐 보는 경우가
사람을 훨씬 더 영글게 하는 법이다.
 
그러자면 무엇보다 자신을 자신이
분명하게 알려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

이러한 마음이 있는 사람은
스스로 겸허하며 스스로 정직하다.

공자는 우리들에게
이러한 마음을 읽어 보게 한다.
 
- 좋은생각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