Φ 心的形象 改善 Φ

Φ 심적형상 개선 Φ →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는 그릇된 고정관념(固定觀念)과 관행(慣行) 등을 개선(改善) 하거나 치유(治癒)(healing) 하는데 도움이 되는 서재(書齋)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

댓글 0

名 言

2021. 8. 27.

 

 

 

◎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 ◎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

너무 좋아해도 괴롭고, 너무 미워해도 괴롭다.

사실 우리가 알고 있고, 겪고 있는

모든 괴로움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이 두 가지 분별에서

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늙는 괴로움도 젊음을 좋아하는 데서 오고,

병의 괴로움도 건강을 좋아하는 데서 오며,

죽음 또한 삶을 좋아함, 즉 살고자 하는 집착에서 오고,

사랑의 아픔도 사람을 좋아하는 데서 오고,

가난의 괴로움도 부유함을 좋아하는 데서 오고,

이렇듯 모든 괴로움은 좋고 싫은 두 가지 분별로 인해 온다.

 

좋고 싫은 것만 없다면 괴로울 것도 없고

마음은 고요한 평화에 이른다.

그렇다고 사랑하지도 말고, 미워하지도 말고

그냥 돌 처럼 무감각하게 살라는 말이 아니다.

사랑을 하되 집착이 없어야 하고,

미워하더라도 거기에 오래 머물러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사랑이든 미움이든 마음이 그 곳에 딱 머물러 집착하게 되면

그 때부터 분별의 괴로움은 시작된다.

사랑이 오면 사랑을 하고,

미움이 오면 미워하되 머무는 바 없이 해야 한다.

인연 따라 마음을 일으키고,

인연 따라 받아들여야 하겠지만,

집착만은 놓아야 한다.

 

- 옮겨 온 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