Φ 心的形象을 治癒하는 書齋 Φ

Φ 심적형상을 치유하는 서재 Φ :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는 그릇된 고정관념(固定觀念)과 관행(慣行) 등을 개선(改善) 하거나 치유(治癒)(healing) 하는데 도움이 되는 서재(書齋)

노인(老人)의 모습에는 편안(便安)함이 있어야

댓글 0

名 言

2021. 12. 3.

 

◎  노인(老人)의 모습에는 편안(便安)함이 있어야  ◎

노년의 향기는 얼굴 모습에서 느껴지는 편안함입니다. 
그것은 오래 살아본 삶에서 배어나는 향기입니다. 

애써 걷어 들인 풍족함이 아니라,  
인고로 견디어 온 초월함과 여유입니다. 
삶의 성숙은 곧 오래된 향기로 남습니다. 
인생의 향기는 노년에 완성됩니다.

죽음을 공포로 받아들일 때  
노년은 괴롭고 쓸쓸하지만 죽음을 섭리로 받아들이고
삶을 감사하면 노년은 풍성한 결실이요, 은혜임을 
압니다. 

참다운 인생의 결실은 노년의 향기입니다. 
성숙함은 다음 세대를 위한 희생입니다. 
그리고 기다림입니다. 

젊음의 상징이 
아름다움이라면 노년의상징은 원숙함입니다.
그것은 인생의 향기입니다. 
모든 것을 포용하고 용서하며 내어줄 수 있는 것. 

그것은 인류에 대한 사랑입니다. 
늙어가는 모습에는 편안함이 있어야합니다. 
그것은 노인 됨의 축복을 알아야 
진정한 노인의 행복을 누릴 수 있다는 의미이다.

늙어 가는 자기 모습은 누구에게나 실망스러운 일이다. 
오래 살고 싶은 연민 때문이다. 
살아 있는 자(者)는 누구나 
노인이 되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지만,
사실은 누구나 다 노인이 되는 것은 아니다. 
노인이 되지 못하고 죽는 이가 많기 때문이다.

노인이 된다는 것은 특별한 축복이다. 
늙어 감을 안타까워하고 좌절할 일이 아니라, 
늙음을 받아  들이고 생(生)을 관조 하면 남은 
삶이 여유로울 수 있다. 

나이 듦은 삶의 진정한 의미를 알게 할 것이며  
늙지도 않고 끝없이 오래 살고 싶다는
인간의 욕망과 갈등을 내려놓게 할 것이다.

젊은 날을 돌이켜보면 
아쉬움과 후회 같은 것이야 있겠지만,
노인이 되었다고 모든 것을 다 잃은 것은 아닙니다. 
노인까지 살아남는 것도 누리는 축복 입니다.

중년(中年) 이후의 얼굴은 자기가 책임져야한다. 
결국,  자기인생은 자기가 만들어 간다는 말이다.
이렇게 해서 노인의 얼굴에는 노인의 일생(一生)이 
담기게 된다.

그 얼굴에는 편안함이 있어야 한다. 
그것은 마음의 여유로움이다. 
노풍당당(老風堂堂)한 자만이 누릴 수 있는 
편안함이다.

- 좋은 글 中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