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적형상 수양『心的形象 修養』¤

★ 우리들의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는 그릇된 고정관념(固定觀念)과 잘못된 관행(慣行) 들 즉 심적 형상을 수양(修養)하고 숙성(熟成) 하는 Blog ★

어느 노숙자의 기도

댓글 0

名 言

2022. 4. 28.

♣ 어느 노숙자의 기도 ♣


(충정로 사랑방에서 한동안 기거했던 어느 노숙인이 씀)

둥지 를 잃은 집시 에게는 찾아 오는 밤이 두렵다.


타인이 보는 석양 의 아름다움도 집시 에게는 두려움의 그림자 일 뿐..

한때는 천방지축 으로 일에 미쳐 하루 해가 아쉬었는데 모든 것 잃어 버리고


사랑 이란 이름으로 따로 매였던 피붙이 들은 이산의 파편이 되어
가슴 저미는 회한을 안긴다.

굶어 죽어도 얻어 먹는 한술 밥은 결코 사양 하겠노라 이를 깨물든 그 오기도
일곱 끼니의 굼주림 앞에 무너지고 무료 급식소 대열에 서서...

행여 아는 이 조우 할까 조바심 하며 날짜 지난 신문지 로 얼굴 숨기며
아려 오는 가슴을 안고 숟가락 들고 목이 메는 아픔 으로 한 끼니를 만난다.

그 많든 술친구도 그렇게도 갈 곳이 많았던 만남 들도
인생을 강등 당한 나에게  이제는 아무도 없다.

밤이 두려운 것은 어린 아이만이 아니다. 50 평생의 끝 자리에서 잠자리 를 걱정 하며
석촌공원의 긴 의자에 맥없이 앉으니 만감의 상념이 눈 앞에서 춤춘다.

뒤엉킨 실타래 처럼... 난마 의 세월들... 깡 소주 를 벗 삼아 물 마시듯 벌컥 대고
수치심 잃어 버린 육신을 아무데나 눕힌다.

빨렛줄 서너발 사서 청계산 소나무 에 걸고  비겁한 생을 마감 하자니
눈물을 찍어 내는 지어미 와 두 아이가  "안 돼! 아빠 안돼! 아빠 " 한다.

그래, 이제 다시 시작 해야지 교만 도 없고, 자랑 도 없고 그저 주어진 생을 가야지

내달리다 넘어지지 말고 편 하다고 주저 앉지 말고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그날의 아름다움을 위해

걸어 가야지...
걸어 가야지...

- 2010년 5월 22일자 조선일보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