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적형상 수양『心的形象 修養』¤

★ 우리들의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는 그릇된 고정관념(固定觀念)과 잘못된 관행(慣行) 들 즉 심적 형상을 수양(修養)하고 숙성(熟成) 하는 Blog ★

연륜[年輪]과 경륜[經綸]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2. 7. 2.

"연륜[年輪]과 경륜[經綸]"


고려장이 없어진 유래

고려장은 고려인이
효도심이 없어서 있었던 일인가?
고려장 풍습이 있던 고구려 때 박정승은

노모를 지게에 지고 산으로 올라갔습니다.
그가 눈물로 절을 올리자
노모는
"네가 길을 잃을까봐 나뭇가지를 꺾어 표시를 해두었다."라고
말합니다.
박정승은 이런 상황에서도 자신을 생각하는

노모를 차마 버리지 못하고 몰래 국법을 어기고

노모를 모셔와 봉양을 합니다.


그 무렵 중국 수(隋)나라 사신이 똑같이 생긴 말 두 마리를
끌고 와 어느 쪽이 어미이고 어느 쪽이 새끼인지를

알아내라는 문제를 냅니다.
못 맞히면 조공을 받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문제로 고민하는 박정승에게 노모가 해결책을
제시해 주었습니다.


"말을 굶긴 다음 여물을 주렴, 먼저 먹는 놈이 새끼란다."
고구려가 이 문제를 풀자 중국은 또 다시 두 번째
문제를 냈는데 그건 네모난 나무토막의

위아래를 가려내라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번에도 노모는
"나무란 물을 밑에서부터 빨아올린다.
그러므로 물에 뜨는 쪽이 위쪽이란다."
고구려가 기어이 이 문제를 풀자 약이 오를 때로 오른

수나라는 또 어려운 문제를 제시했는데
그건 재(灰)로 새끼를 한 다발 꼬아

바치라는 것이었습니다.


당시 나라에서 아무도 이 문제를 풀지 못했는데
박정승의 노모가 하는 말이
"얘야, 그것도 모르느냐? 새끼 한 다발을 꼬아
불에 태우면 그게 재로 꼬아 만든 새끼가 아니냐?"

중국에서는 모두 이 어려운 문제들을 풀자
“동방은 지혜 있는 민족이다.”라며

다시는 깔보지 않았다 합니다.


그리고 당시 수나라 황제 수 문제(文帝)는
“이 나라(고구려)를 침범하지 말라.”고 당부합니다.

그런데도 이 말을 어기고 아들인 수 양제(煬帝)가
두 번이나 침범해와 113만명이 넘는 대군(大軍)으로도
고구려의 을지문덕 장군에게

대패하고는 나라가 망해 버립니다.


그 다음에 들어선 나라가 당(唐)나라인데
또 정신을 못 차리고 고구려를 침범하다가
안시성 싸움에서 깨지고 당시 황제인 당태종(太宗)은 화살에
눈이 맞아 애꾸가 된 채로 죽습니다.
이렇게 해서 노모의 현명함이

세 번이나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고

왕을 감동시켜 이후 고려장이 사라지게 되었다는
일화가 전해집니다.


그리스의 격언에 집안에 노인이 없거든

빌리라'는 말이 있습니다.
삶의 경륜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잘 보여 주는 말입니다.
가정과 마찬가지로 국가나 사회에도

지혜로운 노인이 필요합니다.
물론 노인이 되면 기억력도 떨어지고, 남의 이야기를
잘 듣지 않고, 자신의 경험에 집착하는 경향도 있습니다.


그 대신 나이는 기억력을 빼앗은 자리에
통찰력이 자리 잡습니다.
노인의 지혜와 경험을 활용하는 가정과 사회
그리고 국가는 발전할 수 있을 것입니다.


웃어른을 공경하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합시다 .
누구나 노인이 됩니다.
"천재가 경륜(徑輪)을 이기지 못하고
경륜이 연륜(年輪)을 이기지 못한다." 말이 있습니다.

 

- 옮겨온 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