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적형상 수양『心的形象 修養』¤

★ 우리들의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는 그릇된 고정관념(固定觀念)과 잘못된 관행(慣行) 들을 수양(修養)하고 숙성(熟成) 하는 Blog ★

03 2022년 05월

03

名 言 고해성사

고해성사 1899년 프랑스의 한 성당에서 한 신자가 성당 건축비를 헌납하기 위해 뒤믈린 신부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 때 사제관 문지기가 망치로 그를 죽인 뒤 돈을 빼앗았다. 문지기는 피 묻은 망치를 뒤믈린 신부의 책상 서랍에 넣고 신부가 돌아오자 고해성사를 부탁했다. "신부님 저는 방금 큰 죄를 지었으니 고해성사를 들어주십시오." 문지기의 고해성사를 들어 준 뒤 자기 방에 들어와 보니 신자가 쓰러져 있었다. 신부는 문지기가 범인인 줄 알았지만 잠자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신부의 서랍에서 나온 피묻은 망치와 문지기의 거짓 증언을 믿고 신부를 살인범으로 지목했다. 하지만 신부는 고해성사한 진범을 밝히고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지 않았다. 어떤 경우라도 고해성사의 비밀을 누설 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 ..

댓글 名 言 2022. 5. 3.

03 2022년 05월

03

名 言/멋진글 "有短取長(유단취장)"

"有短取長(유단취장)" 조선의 실학자 성호(星湖) 이익(李瀷,1681~1763)선생은 사물의 원리를 관찰한"관물편(觀編)"에서 단점이 있어도 그 속에있는 장점을 볼 줄 알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성호 이익 선생 댁 마당에 감나무 두그루가 있었다 한 그루는 대봉 감나무지만 일년에 겨우 서너 개가 열렸고 다른 한 그루는 많이 열리지만 땡감 나무였다 마당에 그늘도 많이지고 장마 때면 늘 젖어있어 마당이 마를 날이 없었다 둘 다 밉게 여긴 성호 선생이 톱을 들고서 한 그루를 베어 내려고 두 감나무를 번갈아 쳐다보며 오가고 있었다 그때 부인이 마당에 내려와 말하였다. "이건 비록 서너 개라도 대봉시라서 조상 섬기는 제사상에 올리기에 좋죠 저건 땡감이지만 말려서 곶감이나 감말랭이 해두면 우리 식구들 먹기에 ..

03 2022년 05월

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