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속 주인공처럼

여행은 늘 새로운 발견 ,그리고 영화 이야기

아부다비에 제2의 루브르박물관이 ~ (마치 바다위의 우주선모양의 외관)

댓글 37

스페인, 포르투갈 여행

2020. 2. 4.


루브르 아부다비 ~

  `아부다비에도 루브르 박물관이 있다고  `

가이드님은  자신감있게 전해주면서 안내하였다 .

생각보다 덜 알려졌지만,세계 3대 박물관 중 하나인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 이 설립 200년 만에 처음으로

국외 분관을 낸것이라 한다 


루브르 아부다비의 눈에 띄는 시설은

건물의 중심부를 덮고 있는 아랍식 돔이다.

돔은 별 모양의 구멍이 송송 뚫린 8개의 지붕이 층층이 쌓여있는 형태인데,

수천 개의 구멍 사이사이로 햇빛이 투영해

마치 열대림 그늘에 서 있는 듯한 독특한 분위기를 낸다.



특히 이곳 루브르는  바다 위에 자리했다는 점이다.

멀리서 보면 바다 위를 떠다니는

우주선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 


차에서 내려 걸어들어가는 입구엔

야자수가  줄지어서있고  공원이 잘정리되었는데 

아쉽게도 사진을 저대로 못 찍었다는


제2의 루브르가 ,  왜 아부다비였을까??

 아마도 어 마어마한   '루브르'  라는 이름값을  감당하기엔

 만수르의 나라  아부다비 만 한 곳이  없었던 것 같다는

역시 머니가 최고 ~ 

머니가 역활을 했다는 생각을 하기도 ... 


아부다비는 루브르 브랜드를 빌리기 위해

프랑스에  20년간 많은비용을 지급하기로 했다한다 .




차에서 내려 걸어들어 가는 입구의 풍경 ~


야자수가  줄지어 서 있었고  공원이 잘 정리되었다 

바다건너  빌딩 숲이 건너다 보이고

멀리서 날아온 여행객에게 

 더운나라 중동의  바람한줄기가  반가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