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세부여행⑤]플랜테이션베이 리조트/귀국

댓글 10

해외여행 이야기/동남아시아 여행

2018. 3. 5.

      2018년 3월 4일


    리조트에 머물다 귀국하는 날이다.

오후 3시 40분 비행기라 12시에 리조트 체크아웃을 하고 오후 1시에 출발하는 공항행 셔틀버스를 타기로 했다.

남는 시간에 리조트에 가보지 못한 몇 곳을 둘러보았다.


활화산같은 분수


미니 골프장에서 정 프로님 신났다.


나이스 어프로치 !


인공 암벽이 있는 곳


민물 수영장 앞에서


시간이 되어 짐을 챙겨 나왔다.

객실 앞에서 카트 기다리는 중


프론트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첫날 들어올 때 받은 무료 음료권으로 맥주를 받아 로비 앞에서 마시며 공항행 셔틀버스를 기다렸다.


딸내미가 없으면 찍기 힘든 셀카


플루메리아와 함께한 여인


"딸내미,어디가?"

이제 가야 하는데...


세부여,안녕 !

셔틀버스에 먼저 탄 내가 찍은 사진이다.


공항가는 버스에서 찍은 사진

세부 시내 담장이나 가로수 화단은 어디나 이런 도안으로 산뜻하게 도색이 되어 있었다.


올 때는 인천까지 직항으로 4시간 20분 정도 걸렸다.

공항에서 간단히 저녁을 먹고 집에 도착하니 밤 11시 반.

이번에도 여행 계획부터 예약, 현지에서 진행까지 딸내미 덕에 편히 다녀왔고,

남쪽나라 휴양지에서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