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2021년 05월

10

일상 이야기/고향 이야기 허리 삐끗

2021년 5월 8일 ~ 9일 최악의 황사 경보가 내린 주말, 오전 9시 반경 고향집에 도착했다. 이번 주말 땅콩을 심기로 했으나 온통 뿌연 공기에 집 밖 활동을 자제하고 일은 내일로 미루기로 했다. 어버이날이라 내려온 여동생 부부와 어머니를 모시고 양수리 장어집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고향집에 도착해 우선 어제 업자가 설치하고 간 계단 난간을 점검했다. 어머니께서 계단에서 넘어지셔 다치는 사고가 있은 뒤로 임시 난간을 만들어 드렸는데 이번에 85만 원을 들여 전문업체에 의뢰해 제대로 설치했다. 하단은 설치 이전 사진과 내가 대충 그려 전문업체에 보냈던 단면도 오후 4시경 황사가 조금 누그러진 듯하여 일전에 하지 못하고 미루었던 두 그루의 소나무 전지작업을 했다. 다른 사람이 전지해 놓은 나무를 관찰하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