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2021년 04월

27

국내여행 이야기/호남&제주권 여행 [제주 가족여행 ④]성산일출봉/표선 목초지

2021년 4월 26일 여행 마지막 말, 아직 어둠이 걷히지 않은 새벽 5시 5분 아들과 숙소를 나섰다. 이른 새벽에 일출을 보기 위하여 성산일출봉을 오르는 이가 얼마나 되랴 생각했는데 5시 20분 주차장에 도착하니 이미 많은 차들이 주차장을 메우고 있었고 사람들은 일출봉 쪽으로 종종걸음치고 있었다. 바닷바람이 제법 세찼다. 헉헉대며 계단을 오르기 18분, 5시 38분에 정상에 도착했는데 이미 일출 조망 스탠드는 대부분 사람들이 차 있었고 하단에만 앉을 자리가 있었다. 5시 49분, 벌겋게 달아오른 수펑선 위로 새빨간 해의 정수리 부분이 빼꼼히 나타나기 시작했다. 일출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좋은 날씨였다. 이내 쑥 튕겨오르듯 둥근 해가 전체 모습을 드러냈는데, 동해에서 일출 때 보던 해보다 컸고, 수..

25 2021년 04월

25

국내여행 이야기/호남&제주권 여행 [제주 가족여행③]사려니숲길/평대해변

2021년 4월 25일 어제 늦게 잠자리에 들어 피곤할 텐데 약속한 대로 와이프도 새벽 5시 반에 일어났다. 대충 옷을 걸치고 살금살금 숙소를 나와 어제저녁 다녀왔던 포구 쪽으로 나갔다. 성산일출봉 왼쪽으로 일출이 시작되었다. 수평선 위로는 구름이 두텁게 깔려있어 제대로된 일출은 볼 수 없었지만, 이른 아침에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와이프와 단둘이 해를 바라볼 수 있다는 것이 좋았다. 숙소로 돌아와 씻고 기다리자니 역시 새나라의 어린이인 새봄이가 제일 먼저 방문을 열고 나왔다. 아침 식사 전까지 제법 긴 오늘 아침 시간도 새봄이와 친구 되는 시간이었다. 아침식사를 마치고도 시간을 더 보내다가 느지막이 숙소를 나서기 전 파란 하늘을 배경 삼아 가족사진을 찍었다. 우선 국수집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사려니숲을 갈..

25 2021년 04월

25

국내여행 이야기/호남&제주권 여행 [제주 가족여행②]한화아쿠아 플라넷

2021년 4월 24일 제주 가족여행 두 번째 날, 아침 7시 우리 방문을 제일 먼저 연 것은 새봄이었다. 다른 식구들이 늦잠을 자고, 아침을 준비하는 사이 새봄이와 나는 친구가 되었다. 특별한 일정없이 시작하는 여유로운 하루다. 이 숙소에는 어린아이들이 좋아하는 책과 장난감,인형들이 많이 준비되어 있었다. 한 개의 방 벽에는 구멍이 뚫려 원통형 미끄럼틀로 장난감 방으로 내려갈 수도 있게 꾸며져 있다. 책을 무척 좋아하는 새봄이가 몇 권의 책을 골라 우리 침대로 올라왔다. 처음에는 옆에 눕더니 이내 내 가슴팍으로 기어오른다. 손주를 안고 책을 읽어주는 시간, 최고로 행복한 시간이다. 손주와 놀이에 빠져 있는 시간, 나도 동심의 세계에 빠져 든다. 아들 부부가 유부초밥과 미역국으로 조촐한 아침 식단을 꾸몄..

24 2021년 04월

24

국내여행 이야기/호남&제주권 여행 [제주 가족여행①]빛의벙커

2021년 4월 23일 온 가족이 제주도 여행을 왔다. 3주간 제주도 여행 중인 아들 가족이 여행을 마치는 시점에 맞춰 3박4일로 일정을 잡고 같이 돌아오기로 했다. 마침 오늘이 내 생일이라 가족들이 의미를 부여하는 여행이 되었다. 티웨이 항공의 기내에서 딸내미가 생일기념으로 찍은 셀카 처음으로 콜밴을 이용하여 김포공항에 왔다. 1일 3만원하는 주차비를 고려해볼 때 콜밴을 이용하는 것이 저렴한 듯하다고 딸내미가 예약했다. 제주 여행객 폭증으로 김포공항이 혼잡하여 비행기를 놓치는 사례까지 있다는 기사를 보고 너무 서두르다 보니 공항에 도착하여 아침식사를 하고 탑승수속을 마치고 2시간이나 기다려야 했다. 제주에 도착하여 예약한 렌트카를 받고 점심식사를 위하여 아들이 예약한 식당으로 갔다. 아들 가족보다 우리..

04 2021년 04월

04

국내여행 이야기/행복한 걷기여행 [화성]보통리 저수지

2021년 4월 4일 고향에서 이틀 밤을 자고 오전에 돌아와 오후에 와이프와 보통리 저수지를 걸었다. 비가 온 뒤 대기가 좋은 탓인지 많은 사람들이 나와 있었다. 아들 내외와 손녀딸 새봄이가 오전에 집으로 와 2시간가량 같이 놀다가 집에서 가까운 '훈장골'이란 음식점으로 점심식사를 하러 갔다. 별도의 룸을 예약했다. 직계가족이라 4인 이상 집합금지 규정에 위반되지 않는단다. 이번 주에 3주간 제주도 여행을 떠나는 아들 식구들 한 끼 먹인다고 와이프가 불렀단다. 물론 손주 보고 싶은 핑계였겠지... 고 녀석 잘 먹는 모습에 우리 입에는 뭐가 들어가는지도 모른다. 점심식사 후에 보통리 저수지 옆에 있는 카페에서 차를 마셨다. 새봄이는 입고 싶다고 떼를 써 할머니가 사 준 무지개 치마를 무척 좋아한다. 아이들..

02 2021년 04월

02

국내여행 이야기/행복한 걷기여행 [화성]무봉산

2021년 4월 1일 화성시의 산 탐방 일곱 번째, 남양읍에 있는 무봉산을 다녀왔다. 여러 출발지점이 있는데 인터넷 검색을 해 보니 남양 3호 근린공원에서 출발하는 것이 무난한 것 같아 오후 4시 50분에 공원에 도착해 공원 옆 길가에 주차를 했다. 게이트볼장이 있는 작고 조용한 공원이다. 산 진입로 입구에 있는 '무봉산 둘레길' 안내판, 녹색쉼터,추억의 도시락쉼터,봉림사를 거쳐 정상에 이르는 코스다. 첫걸음부터 계단이다. 길가에 식물에 대한 설명이 적힌 작은 팻말들이 꽂혀 있었다. 200여 미터 정도 걸으니 바로 남양 읍내가 내려다 보이는 전망대가 있었다. 주민들,특히 어린아이들을 위한 책꽂이도 있다. 남양 뉴타운의 모습, 지나온 근린공원이 바로 내려다 보였다. 내가 25년 전 이곳에 있는 회사에서 일..

31 2021년 03월

31

국내여행 이야기/행복한 걷기여행 [화성]삼봉산

2021년 3월 31일 낮 최고기온이 24도까지 올라가는 따뜻한 하루였다. 오후 4시 10분에 봉담웃골 낚시터에 차를 세우고 삼봉산 등산을 시작했다. 지난주 올랐던 태행산과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산이다. 간판에 봉담의 '봉'자가 떨어져 나간 모양이다. 넓은 민물 낚시터에 단지 세 사람이 낚시를 하고 있었다. 나는 낚시에는 관심 무... 낚시터 주위에 핀 흰목련꽃이 곱다. 뒤로 장안대학이 시야에 들어왔다. 삼봉산 안내판이 있는 곳까지 평지를 걸었다. 안내도를 자동차 내비게이션처럼 보는 사람 기준으로 그렸으면 이해하기 쉬울텐데 북쪽(N)을 위로 한 방위 기준으로 그려 헷갈렸다. 즉,보는 사람은 상하,좌우를 거꾸로 봐야한다. 삼봉산은 세 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붙여진 이름이란다. 여기부터 등산의 시작 진달래꽃..

26 2021년 03월

26

국내여행 이야기/행복한 걷기여행 [화성]태봉산

2021년 3월 26일 퇴근길에 정남면에 있는 태봉산에 올랐다. 오후 5시 15분에 태봉산이 보이는 마을 어귀에 차를 세우고 15분 정도 걸었다. 산으로 올라가는 길을 못찾아 헤매다가 마침 내가 방문한 적이 있는 회사가 바로 옆에 있어 나와 있는 직원에게 물어 보았다. 보광사 위로 올라가는 길이 펜스로 막혀 있어 옆으로 돌아 올라갔다. 산자락을 따라 한참을 돌다가 올라가는 길을 찾았다. 사람들이 별로 다니지 않았는지 등산로에 낙엽이 수북이 쌓여 있었다.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가까운 곳이라 힘차게 질주하는 차들의 소음이 들렸다. 가파른 오르막길에는 한쪽으로 로프가 매어져 있었다. 작은 돌탑 한 개 처음에 이 산의 정상으로 알았던 곳 정상에 다 올라왔다고 생각하며 앉아서 쉬며 배낭에서 방울 토마토를 꺼내 먹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