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tunereader

미꼬 2007. 12. 3. 01:02

 지화 전시회를 준비하며  한달내내 작업실에 쳐받혀 있다싶이 했다 .

 팔은 다 낫지 않았지만  꼭 필요한작업이기에   

 바쁜시간을 쪼개었다.  

 

 

 

신명의세계에 들어선고 얼마 안되어서 굿 공부를 시작하며 동해안별신굿을 참관하게 됐다. .굿청은 오색 찬란한 지화로 가득찼다 .  얼마나 이쁜지 눈에서 눈물이났다.

 그 당시에  “내가 배우고 익히는 황해도굿에서는 지화를 사용 안하는가?” 하는 의문점이 생기기 시작 했다.

 

 

 

그러나 그 의문점은 오래가지 않았다 .

벌써 오래전이지만  솟을굿을 하면서  수파련으로  신당을 꾸미고  꽃갓을  접하고 나는 심장이 두근거리는 것을 느낄수 있었다 .  그리고  진정으로 지화에  미치게된 오색찬란한 꽃으로 장식된 굿 청을 보았던것이다 . 신어머니의 “만수대탁굿”   그 많은 꽃들과 괘 장발등 들을.

 그러나 배울수 있는곳은 없었다 .

 

 

 

 꽃모양을 눈과 마음에 담고 접고  오리고 한 장 한장에 서투른 살을 잡아  모양을 내 보았다.  

 그러나  생각한 것처럼 이쁘지 않다. 

 어느정도 모양을 잡아가기 시작하면서 고운 색으로 표현하고 싶어졌다 .

 염색을 시작하면서 식용염색을 사용도 해보고  화학염색도 사용해보면서 점 점 더 아무나 하는 것은 결코 아니라는 생각을 들게 만든다.

 하긴 요즈음같은 세상에  누가 시간을 낭비하며  힘든 수작업을 하겠는가 ?

 

 

 

나는 미친게야 !  며칠밤을 지새우며  꽃잎하나 하나에 정성을 담아  꽃을 피운다.

신아들은 쏟아져내리는 잠을 참지 못하고 ㅎㅎㅎㅎㅎ

 아마도 속으로 나를 꽤 원망했겠지만 .

적어도 내 속마음을  알아주리라고 믿는다.

미친사람 옆에사람들은 분명 피곤할께야 .

그래도 하는수 없지 나는 내가 하는일에 확신이 있으니깐 ... 

 

 

 

 모르는 사람들은 나보고  하는 일도 많으면서 쓸데 없는 일에 목숨을 건다고 핀잔을 주곤한다.

 "그럴 왜 하냐? " 고 반문한다.  

 상담하고 굿하고  일일히 뛰어 다니면서 소소한일을 다 돌보아주기에도 바쁘면서 ,

 입시철에다   대선철에 한몫 잡을 생각은 안하고  알수 없는 무당이라고 핀잔을 주기도 한다.

 

 

                                                                                                        ( 사진  남민숙 작가 )

오는 12월12일그동안 갈고 닦은 내 솜씨가  인사동  목인 겔러리에서  선을 뵌다.

부족한것이 많지만 .

암튼 한잎 한잎에정성을 쏟아    내집에 오시는 모든 분들의 기원을 담아 신령님께 받친다.

 내일부터는  팜플랫, 포스터 ,  작업을 해야겠지 . .....

사라져가는 것들은 아름답다
무슨이유에서인지는 모르지만 사라져가는것은 아름 답다는말씀 공감합니다.
놀러오세요 .
너무 예쁩니다. 색감과 태 모두... 미꼬님의 정성이 듬뿍 묻어납니다. 전시회에 초대되기를 빌어보며....
너와님 초대합니다
어여 오세요 .
꽃이 너무 예쁘군요.
잘 보존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쁘지요?
정교한맛은 �지만 투박하고 담백한멋이 제 개인적으로 사랑하는멋이랍니다.
아, 제가 한국에 있었으면 거들어 드렸을 것을....

수고 많이 하십니다.
그래 팔은 얼마나 아프십니까?
많이 아포요,
엄지손가락은 물집이 잡혀 이제는 껍데기가 �겨지고 있구요. 퉁퉁부었든것이 조금 가라앉기시작햇어요
할말 음쏘이다.....
요새가 때 일터인즉......입시에 대선에..... 또 내년에도.
시간내어서 글 올릴께요
건강만 하십시오.
건강하게 살려고 노력을 많이해요 .
근디 점점더 나이가 막어가니 늙은 것은 어쩔수 없는것이지요 뭐
정말 혼과 정성이 들어가는 인내의 紙花입니다~~~ 계속 전승이 되야 할텐데.....
아마도 나의 신아들 이 분명 계승받지 않을까 싶습니다 .
힘들 다고 끙끙 대곤하지만 그래도 이것 저것 잘하고 눈여겨 보고 있거든요
와.. 지화... 저도 배우고 싶은데 마땅히 가르쳐주는 곳도 배울 선생님도 마땅치 않네요
저 꽁오에요 미꼬님 ^^ 맘이 괜스리 심란해서 닉을 바꿔봤네요
글구... 저희집도 요번주에 이사한답니다 새 터전에서는 좋은일만 많았으면 좋겠네요 ^^
꽁오님 오래간만이지요 .
맞자요 배울곳 가르키는 사람 정말 없어요
대구 애서는 배우기 쉬운 데 ....
이사잘하시구요 함 올라오세요 .
많이 졸렸드랬죠. ㅋㅋ
원래 잠꾸러기가 그래도 이번에는 잘 참았지 졸리운눈을 보면서 좀 안쓰러웠지만....
신빨쟁이,굿거리쟁이,글쟁이는 내 알았으되 미꼬님 지화쟁이임은 이제 알았군요.
예제 미꼬님 어름에서 지화얘기는 읽은적 있었지만.

종이꽃의 세계.
나는 신불산 어머니 유택에 갈 적에도 조화를 사가다 꽃습니다.
아무런 의미없이, 생화를 꽂아 놓으면 내일이면 벌써 시들터이니까, 어머니 모쪼록 이 조화 시들때까지 내 오지 않더라두 용서해주시우...

미꼬님 전승하여 또 새롭게 창작하신 여러 요소들.
대단하올시다.

언젠가 밥사기로 하였는데,
이번 겨울 송현님과 한번 오시구랴.

쐬주 한잔 나눕시다.
술 못하는 미꼬님 대신 송현님과 내가 술잔은 뒤집는다니까. ㅎㅎㅎ

동우님! 감사해요 .
나두 함 뒤집어볼까?
동우님 이번 전시가 어마어마 굉장하답니다.
정성담긴 지화로 천지 일월 간에 만화방창이옵니다
송현도 조연을 하였습니다
시간되시면 다녀가심이 어떠실런지요
우리 고유의식의 멋스러움이나 정성은
신도 가히 놀랄만 하답니다
이번에 미꼬선생이 한 성격 하셨습니다
몇날 몇칠이 거듭 거듭........
사라져가는우리나라 전통 꽃의 한획이 될것 같습니다
송현선생님 !
그넘의성깔 흉보시는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