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지에서

미꼬 2008. 11. 24. 03:22

 

  내마음 의 고향을 찾아  먼길을 다녀  왔던 적이있다.

  모든 게 부족한나로서는  수박 겉핧기의 여행이었지만 또다시 찾기를 간절히 희망하며

  돌아올수 밖에 없었던여행 이었다.

 

  여행중 메리 설산(6740m) 에서 하루밤을 보내며  이런저런생각에 잠을 못이루며 밥을 지새웠다.

 

티벳인들이  신산으로 여겨 간절한 기도를 드리는 곳

 티벳 운남 사천등지에 8대 성산중에 하나 인 이곳에서  나역시 간절한 마음를 신에게 전해보려 했음은 분명 하다.

 글쎄? 나의 간절한 마음이 무엇이었을까?

 

 

 

 아마도 그릇이 작은 내가  내욕심만을 기원했는지도 모른다.

 티벳인들의 그들 만의 생활속에 신앙을 고스란히 전해내려오는  모습을 보며 부러워했음도 물론이다.

 

 

  현재까지도 아무도 오르지 못한 처녀봉인  만년설을 바라보며   내가 그리워하는 것을 생각하며

 어떤 마음가짐으로 내가 살아가야 하는 것을 되새기었던것은  분명한데 지금 의 나는 ?  

 

 

 

 누구나 자기만의 간절함을  신에게 호소 하며 기적을 바란다.

  조그마한돌에 하나 하나에 새겨진사연들

  이루어지길바라는 희망들 .

  갖가지의사연들이 담겨져있을 것이다.   

 

 

 아마도  감히 추측하건데 그중에 으뜸은  병에서 벗어나고픈 마음 과 가난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이

제일  많지않을까?

 

 

 

 

 매일 같이 사람들을 등에 앉혀서 높은 곳을 오르내리는 말들

나도 저등에을 신세져서   가파른 산길을 올라    만년설을   바로 눈앞에 두고 벅찬기운 을 느끼며

새로운 마음 가짐을 다짐했건만 ....

 

 요즈음 나는 무기력한상태에 빠져 있는 사람같다.

 멍한 정신을 가다듬기가 힘들다.

 뭔가를 끊임없이 생각하고 행동으로 옮기는 것을 즐겨 하던 내가 아닌가?

근데 왜 이렇게  아무것도 하기싫은 걸까?

그렇다면 밥숟가락을 놔야하는 데 ....

음 정신을 차리자!

어차피 내인생은 보이지않는 신기루를 향해 가는 사람아닌가!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 만나볼수 있는 곳 !

샹그릴라 !   설산에 도화꽃이피는 신기한곳 !

인간의 갈등과 탐욕이없는 곳 !

모든 질명에서 벗어날수 있는 그곳 !

죽음 이없다는 그곳!

300살을 살아도 젊음을 유지 할수 있는그곳 !

 

나는 황당한  생각으로 날밤을 까고 있다!

 

 

 

 

 

내 마음 속의 해와 달........불국정토
온갖 종교가 화합 공존하며 인간의 갈등과 탐욕이 없는 곳~~!!

꼭 뵙고 싶은 샹그릴라

아마 미꼬님의 가슴속에, 그리고 만인의 가슴속에 계실 겁니다.
추신> ㅋㅋㅋ 황당한 생각으로 날밤을 까지(?)마시고 믿으십시오........ㅋㅋㅋ
ㅎㅎㅎㅎㅎㅎ
그레게말예요 !
항상황당한생각을 하고사는 것은 아니지만 ....

꿈과 황당함은 틀리는 거겠죠?
나도 발동이 걸릴라고 합니다
어딘가로 가야겠다는..... 이젠 이곳을 떠나고 싶습니다.
건강흐시지유? 연락 드릴께요.
오랜만이지요?
아이 결혼에 뭐예 바쁘게 지내면서도 내가 하는 일이 그렇다보니
블러그에도 못들어오다 싶이했어요.

그래도 블러그가 유일한내 놀이터였는 데요 ㅎㅎㅎㅎㅎ
떠나긴어딜떠나요

누구나 떠나고싶은거에요
오랫만에 뵙습니다.
기억을 하실런지.
언뜻 스쳐 뵌적이 있지만.
티벳을 다녀오셨군요.

아울러 늦게나마 귀한 딸의 좋은 일을 축하드림니다.
고맙습니다.

기억하지요
요즈음은 제블러그에는 놀러오시라소리도 못해요 .

게을러진탓이지요 . ㅎㅎㅎㅎㅎ

이주 가끔은 들려주세요 ㅎㅎㅎㅎㅎ
보고 싶은 만신님!!

그런 날도 있어야 만신님과 함께 만신님의 하늘님도 쉬실 수 있으시겠죠!(ㅋㅋㅋ)

잘 아시겠지만 그럴 땐 그냥 가만히 있다 보면
어느 날 또,
문득 가슴에 차오르는 그 거룩한 깨우침으로
다시
고단하지만 아름다운 그래서 감사한, 그런
만신님의 순례가 시작될 것이라고 믿어요.

자~아~알, 쉬세용!!!!

늘 그리워하며 기도합니다.
올란도님 !

그럴때면 항상새로시작 하는게 되더라구요!
항상새로운 순례길을 모색하며 살아가야하겠지요 .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티벳의 풍경에 한참을 넋이 나간듯 보게되네요.
넋이나가시면 안되구요 ㅎㅎㅎㅎㅎ

좋으시면 더올려 드릴께요 .
ㅎㅎㅎㅎ
얼마전 TV 다큐매너리에서 메리설산에 대해 하는 걸 보고 정말 가보고 싶다는 생각했었는데
열라 부럽습니다. 캬캬캬
부러워하실것없어요 . 완전 수박겉핧기로 다녀온걸요 ㅎㅎㅎㅎ
안녕하세요,,
티벳..죽기전에 꼭..ㅎㅎ
미꼬님 전 여기에 잠시 쉬는 것으로도 행복합니다..
언젠가 꼭 한번 뵙고 싶습니다..
이곳에서 점시 쉬는 것으로도 행복하다고 해주셔서 진짜 감사드립니다.

언제든지 꼭 한번 뵙지요 ㅎㅎㅎㅎ
한번 아니라 두번도 괜찮아요 ㅎㅎㅎ
어머님 또 좋은데 혼자 다녀오셨네요. 저번에도 어머님이 설명 해 주셨다시피 티벳과 우리나라는 전통 기복신앙부터 닮은점이 꽤 많네요. 한번도 가본 적 없지만 책을 읽어보니 그렇더라구요.

연말도 다가오는데 몸 건강히 계세요. 전화 드릴께요.
샹그릴라.
여적 들어보지 못한 새로운 쇼팽도 들립니다.

저 곳, 또는 몽골의 어느 게르가 우리 미꼬님 본향(本鄕)이 아닐런가.ㅎㅎ
덕분에 구경 잘합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