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보는 세상 이야기

미꼬 2005. 7. 11. 04:08

  여행에서 돌아온 어제 오늘 사실 심적으로 많이 우울하다 .

 

 그 우울함에서  벗어나려고 사진을 올리고 괜히  컴  만 과부화를 시키고 있는 것이다 .

 

 그 우울함의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다 .

.

 사람의 인연은 악연일지라도 소중하다고  늘 주장을 하는 난데 .

 

그 소중한 인연이 날 아프게 하는 것이 나이가 들면서 점점 더 싫어지는 것이다.

 

아픔을 이겨내는데도  나이가 반쯤은 먹혀들어 가는가부다 .

 

  인연에 아픔은 다른 것이 없다 .  기대치가 어긋나면  아퍼버리게 되는 것이다 .

 

  기대치를  없는 인연의 고리가 있을수있을까?

 

 우리모두는  언제나 처럼" 나는  바라는 게 하나도 없어요 '라고 주장한다 .

 

 헌데 그 주장속에는 바라는 것이 많은 것이 포함되어있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나는  바라는 것이 아무것도 없어야한다 .

 

  내가 바랄수있는 것은   하나인 것이다.  간절히  바랄수 있는것은 하나인것이다.

 

 근데  그 하나를  위해 끊임없이  정진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인연의 고리속에서 아퍼 하고 있는 내가 한심해서 나는 우울하다 .

 

  집착증세에  편집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한다 .

 

  

 음 그렇다고는 하지만 난 또 금방    제 정신으로 돌아 오기도 한다 .

 

나에게는  갱년기란것은 안 올줄알았다. ㅋㅋㅋㅋㅋ

 

내가 이러는 것이 바로 갱년기 현상이란다 .

 

땀을 질질 흘리며  괜한것에  노여워하고   섭섭해 하고   아퍼하고 .  외로워하고

 

  존재감에  위기를 느끼고   ....

 

신비를 깔아도 모자란 판에   이렇게 다 까발리고 앉아있으니

 

 나는 영원히 날라리 무당인가보다 !

 


 

 

                       젊음은 무조건좋은 것이여  ?

 


 

                                고등학생들이래여 (?)

 

 

 

 

 

 

 

 

 

 

 

 

 

 

 

 

 


날라리 무당?
참 좋아보이는데요...
오히려 인간적인 접근이 훨 나을수도 있는데...
저도 솔직한 편이거든요.
감정이나 무엇이든지...
그래서 손해보는 적도 많이 있지만
제가 조금은 편해지는 것 같아요.
미꼬님~
사진 - 글 - 모두 잘보고 읽고갑니다.
좋은날 되세요
갱년기, 누구나 다 오는 것이라는데 조심 하셔야합니다.
머털이야 아직 나이가 어려서 큰 걱정은 없지만
새로운 삶을 개척한다는게 쉽지 않은 일이지요.
암튼 여독이 아직 안 풀리셨나봐요.
마음 추스리고 또 멋진 한 주 만들어가야지요. 아자!


아줌마들인줄 알았어요 ㅡㅡ::
미꼬님.!잘 다녀 오셨어요.. 에~구..넘 더븐나라 다녀 오셨네용.
고생이 많이 하셨겠네요. 저도 그쪽 여러나라에서 몇년 살아봐서 알아요.
전 언어도.음식도.날씨도.넘~힘들더라구요..직업 땜에 억지로 참았지만.ㅋㅋ하하.
공연을 성공적으로 잘 끝내시고 돌아 오신 것을 축하 드립니다.~건강 하세요~
인연의 아픔도 즐길줄 아는 나이가 있을까요?
주고 받은 이것이 현실에 살아가는 모든 법칙인거 같습니다.
하나를 얻으려면 다른 손에 쥐고 있는 것을 놓아야 하듯이.................
인연이란 것도 인간이 만든것인데,다들 아파하고 괴로워 합니다.
물론 저도 포함해서요,
힘내시구요,저도 미꼬님의 그런 인간적이면서 솔직한 모습이 좋답니다.

그래요 정말 그런것 같습니다.
그대는 날나리 무당인줄 모릅니다만 저는 날나리 선생이라는 놈인가봅니다.
이것도 인연이라고 명명하면서 그래도 우린 전생의 업을 이렇게 갚고 있는지도 모르겠군요. 머지않아 님은 성불하실줄 믿습니다.
살람님 !
솔직하면 손해 보는 세상 이 좀 싫죠?
그러나 약간 손해 본듯 사는 것이 최고인 것 같아요 .

머털님
난갱년기 같은 것 없어요 .
없다고 나를 쇠뇌시켜야지요 끓임없이요 , 후후후
왕수님 .
나두 사실은 아줌마들 인줄 알았어요 . 오십대 여인이
우리나라 칠십된노인같더라구여
더운 나라 라 그 런가?
한옥사랑님 오래간만에 뵙네요 !
장마에 별일없이 건강들 하신거지요?
아마 이번주 목요일에는 선생님을 뵈올수았을 것같네여 .
서울 에 올라 오신다고 연락이왔거든요 .
저는 요 음식진짜 잘먹었어요 !
아라비안 나이트 같은 식당에서 그 빵과 고기를 잔뜩 ..
생각만해도 군침이 또 도네여 ....




도편수님 !
아자 아자 .
힘내고 있어요 .
빛나리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긍정적으로 저를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요르단여행에서 찍은 사진들 잘 보았습니다
덕분에 안양에 앉아서 관광 잘햇네요..^^
미꼬님은 제겐 특별한 인연이신듯 해요
저 가끔씩 뜬금없이 이 곳에 찾아와
넋두리를 하곤 햇는데..(기억 안나시죠?^^)
어떤 사연인지도 모르시고
저에 대해 아는 것도 없으신데도
언제나 '에고......힘내세요'
몇마디 말씀속에 함께 마음 써주심을 느꼇고
그 말씀 읽고 나면 항상 걱정하던 일들이
잘 해결되었어요...
정말정말 감사드립니다.
미꼬님도 힘내세요~~~~~
갱년기에도 올빽머리가 잘 어울리는
화려한 미모가 부럽네요...*^^*
미꼬님

제가 한참 여길 못왔는데
그 사이 여행을 다녀 오셨군요.

미꼬님 푸념일랑 마이동풍으루 들어 흘리며
저 위에 사진에 반해 그거 보느라 정신 없습니다.

사진 몇장 얻어 갑니다. 아니 그냥 제 앨범에 넣고 보려고요 ㅎㅎ
미꼬님 정감있는 글 잘 봤어요.지화? 참 아름답습니다^^
무상님
놀러 와주셔서 감시해요..
지화 이쁜것 참 많아요 .
기화가 되면 내가 이것저것 만든 것을 올려볼려구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