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판이야기

미꼬 2005. 7. 14. 04:32

 지킨다는것!  누가 뭘지키는데 ?

 전통을 고수 한다는 것 ?

 전통이 뭔데? 누가 전통을 고수 한다는 거야?

 그게 전통적으로 내려온건지   요즈음 사회에 흐름과 변화에 맟추서    필요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을  아무도 모르니 전통이라고 우기는 건지 알게뭐야 ?

 전통?  어느시대에 사용되었든것인데?  어느시대에 행하여졌던것인데 ?

 

 

 틀린말은 아니다 .  나 역시도 뭐든지  정확하고 근거 있는것이  전승되어야하고 지켜나가야 하는것이라고 생각한니깐 .

 

내가  어느날   갑자기 무당으로 입문을  한뒤    무당으로서 면모를 갖추려면 모든 것을 신어머니를  부모 이며스승으로  모시면서  눈에 설고 몸에 설은것을  하나 하나   머리에 담고 몸에 익혀갈때 수많은   궁금증과 호기심을  입밖으로  표현하지못하고  어깨넘어로    눈치껏  배워 가야

했다.

의문점이 들어 왜 라고 물음 표를 붙이면    고운 시선으로 나를  봐주지는 않는것이다.

 

 "그렇다면 그런줄아는거지 웬말이많어 !

 모르면  시키는대로  하면되지 왜 잘난체하고  토를 달아!   달기는'"

 

이렇게 쏘아 붙이지는 않아도    쳐다보는   눈빛 에 담아 있는 내용을 알수가 있다.

그만큼 무조건  이었다 .

 

구전에서 구전으로 내려오는 사설은 의미를 알수가없고  의미를   신의 동기나 알만한분들 에게 물어봐도 그리 명쾌한해답 을 알수가 없는 것이다.

 

그렇게 그렇게 하면서  배워가는 것이 굿인것이다 .  평생을 배워도 다  못배우고 가는 것이 굿의 절차인것이다 .  굿의시에 사용되는,  지금 시대로  말하자면 소품 인   지화 , 등 등 

 

아이들을 불러 모았다  . 꽃을  몇송이 피워야 될일이 있었기때문이다.

요즈음은 만물상회에 가면 조악하게 만들 어진 지화가 있기는 하지만  

 그러한것들은  내 양에 차지 않으니   직접만들 어 사용한다.

 

 

 

 

 


 

  그러는 내가  아주  귀찮은 신어머니인것이다.

  처음 으로 꽃을 피워보는 아이가  손가락이  다 부르텄다고 징징 댄다 .

하루저녁 징징 대더니  아예 오늘은  전화도 없다 .

 

답답한마음 에 전화를 해보니 몸살이  낫단다!

그냥 할말을 잃었다.

정작 죽자 사자 꽃을 말은  사람은 멀쩡한데 

쯔쯔쯔  혀를 찰노릇이다 .

  반면에 안타깝기도 하다

어쩌는 수없 이 끙끙 대며  가위잡은 손을 부지런히 놀릴수밖에 ...

 

 요즈음 아이들은 참 편하게 살아와서 그런지  조금 이라도 힘이 들면 바로 싫은내색을 하면서    나를 곤욕스럽게  한다  

 네명이  하루낮과 밤을 세우고    오늟 은 한아이와  마무리를 한것이 지금에서야 끝이났다.

   칠성님을  모시기위해서 피는 꽃 .

 부정한일을 범하지 않고  몸과마음을  정갈하게 하고  난뒤에  창호지를 오리고 접어서 만들어

칠성님께 봉헌한다.

  하나하나 의 정성을 모으고  간절한  소망을 이룰수있게 기원하면서  만들곤하지만 .

 만들때마다   나는  지겨운 신엄마  아이들 을 달달  볶는 신엄마 사서 고생하는 신 엄마가되는   것이다.

 

 힘이 들면  잠이 더 안온다 . 애꿋게  컴만 잡고  앉아 있다.

  

 

 

   

밤 도깨비 만신......이여사....
잠도 안주무시구.....아이구...새끼들 골때리는건...여긴 더 해요....
공항에서 옛날 선배 만나믄 공항 떠나가라고...인사 한지가 엊그젠데.....
처다보고 멀뚱멀뚱....뒤로 살살 아니내가....지들한테 커피 한잔 사달랬나?
사도 그 비싼 뱅장 코피 내가 사줬지.....에그...쓰블~~~~
이여사....세상이 다....그렇게 변합디다.....
그러려니 허구....살아야지......
글구....잠좀 주무슈........잠을 자야 살지....피부도 거칠어 질텐데.
이뽀야.......팔자 고치징......
빠이.....오늘 수다끝.
수다는 여자의 매력이라구 하는데 .
어째 남자분수다가 그렇게 세데요?
팔자 고칠일없으니 걱정하지 마슈 .
기어님이나 팔자 고칠궁리를 열심히 해보셔...
칠성님이 얼마나 기쁘시겠어요^^
미꼬님도 좋으시죠?

종이꽃 저렇게 이쁜거 첨봐요^^
너무 이뻐요 미꼬님
니시아적님 정말 이쁜지화 굉장히 많아여 .
정성이 깃들어져서 만드는 지화는 실제적 꽃내음을 풍길수 없지만,
다른 내음 을 느낄수 있게 하기두해요.
- 선생님, 이거 만들지 말고 가게에서 사다 써요.
-- 얘, 만든 것하고, 가게 것하고 같니?
- 뭐가 다른데요?
-- 가게 것은 정성이 없잖아!

아이가 어른이 되면,
비슷한 이야기를 다음 세대의 아이들에게 하고있지 않을까요?
그래도 끝까지 남아 마무리 지은 아이가 있었으니
미꼬님은 그리 운 나쁜 선생님은 아니네요.
아마 분명히 그럴거에요 .
그럼 요 저도 그리 운이 나쁘다고는 생각않해요 .
한명이라도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기두하구여 .

꽃은.. 둘째치고.. 몬 약병이 저리 줄줄이.
이 선생님.. 건강부터..살피세요.ㅠ.ㅠ
저 많은 약을 다 넘기신다면..월매나.. 몸이 불편하시다는 말씀인감요???
허연 사시나무 가지 밑으로.. 알록 달록 약병만.. 세다가..갑니다.ㅠ.ㅠ
아참..저..꽃 만들 줄..알아요^^
독일 공연 때 제가 꽃 접고 오리고 해드께요~~^^
불러만 주세요~~
지화가.. 예쁘군요.. ㅎㅎ

당신이 있기에 문화가 이어 나갈수가 있는것 아닌가...
우리의 문화는 너무나 소중하기 때문에...
배울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정말 배우고 싶습니다^^
언제든지 가르켜드릴수 있어요 , 단 제가 아는 만큼만요 후후후후
미꼬님 상차림과 지화들을 보니 성격만큼이나 깔끔하고 잘 정돈되어있네요. 넘 확실한 것이 아픔이 되시기도 하겠지만..언젠 한번 굿하시는 모습 꼭 보고싶읍니다
에구 과분한칭찬을 하셨네요 !

아마도 내년봄쯤에 한삼일간 동안 하는 굿을 하게 될것입니다 .

그때가 되면 저하고 인연을 맺은 소중 한분들 을 전부 모시고 싶습니다.

모두들 모여 앉아 히히 낙낙 그리고 감춰두었던 끼들 을 실컷 풀수있는

그런굿판을 만들 어 보려고 합니다.

꼭 오셔야 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