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보는 세상 이야기

미꼬 2005. 7. 16. 02:40


 경복궁 내 민속박물관에서  기획하는 문화 체험  프로에서    전통지화를  배울수있다고 연락이   왔다 .

 

 지화 만드는 기법을  좀 더  전문적으로  배우고 싶어 하는 것을  아시는 선생님께서 연락을 해주신것이다 . 일주일 에 한번 여섯주간을   배울수 있다고  했다. 

 

 지화를  피우느라고  손에  물집이 잡혔지만  뵙고 싶은 선생님께서 친히  강의를 하신다고 하니 더우기   게으름을 피울수가 없다.

 

 신딸과  신아들  장구 잽이까지   반강제적으로 등록을 시켜서   민속박물관 을 찾았다 .

 

그러면 그렇지 누가 지금 시대에 지화를  배우려고  모여 들겠나 싶었더니  ......


 

 아니나 다를까 우리 식구 다섯을  하구 또 다섯이다 ! 그러니 모두 열명 .

 

칠십이 넘으신  이기원 선생님은 조그마한 체구를 지니셧다 .

우리가 앉은 책상위로  선생님께서 준비해오신  재료들을 펼쳐 놓으신다 . 이미 몇몇기법을 알고 있는 나는 준비해오신것을 보고 얼마나 힘든 작업인가를 새삼느끼게 되면서 그 소중함이   마음 속으로 일깨워진다 .

 


 

백색에  화선지를  재단하고  염색하고   각지를 재단하여 염색을 해서 살을 쳐서 

  준비 해오신재료들 ,  주먹구구식으로 만들었던 내눈이 휘둥그래질수밖에 ..

 

 정확한기법을  알지도 못하면서   머리속 생각으로만   한장 한장 염색을 해서 만들 다보니 시간도 걸리고 그리 이쁘지도 않아 이미 염색된종이를 사서 만들 었던 내가 눈이 후휘둥그래지면서 감탄에 신음 이 흘러 나오는 것은 당연한것이다.

 

 불교의식(영산재 수륙재)중에 사용되는 장엄을  경함할수있다는 것은 네게는 큰행복이다.

왜냐하면  장엄의 경험은  무당으로서는 아주  소중한것이다.   우리나라의 불교는  우리의 토속속신앙이자  민속문화인 굿 과는 떼어  놓을래야  떼어 놓을수없는 사이라는 것 알만한사람은

 다 알고 있는 것이다.  

 


 

일일히 살을 치는 모습 ( 살을 친다 라는 의미는  종이의 주름 을 잡는  의미 한다)

 

 

 

 

 

 

 

 

 


 

 

 

꼭 저자리에닥대고 살을 쳐야  종이가 이쁘게 굽어져서 꽃모양이  된다고 설명하시는

이기원선생님

 


 

 

 살이 잡혀져있는 꽃 잎을 한장 한장  떼어서  꽃수술을  중심에 넣고 한장한장 끼워넣을가며

 한송이의 꽃이 완성되는 가는 과정은  뭔가  부족하고   힘이 드는 마음을  안정시켜주기도 한다.

 


   

 싱그러운 나뭇잎을 연상케하는  잎을  만들고

 


 

꽃수술 을 만들고 ...

 


 

 선생님이  준비해오신  재료를   맞추어서 만든 나의 첫 작품이다 .

 이것을 다리화라고 하신다. 디리화라는 의미는 여쭤보지를 못했다.

 전승시키실  마음 에 드는  제자가 아직  없으시단다.

 

 "예전에는 결혼식때  환갑때  고희 때 라든지  큰잔치가 벌어지면 

  지화를 만들어 사용 하곤 했는데 .

 시상이 좋아지고 생화를  사용하니 밥 먹고 살수가 없어서   정이니 망치니 틀이니를 전부 내다 버리고 말았지!" 

 

얼마전부터  옛것의 소중함을  알아서인지 어쩐지  나를 찾아 없어져서는 안된다고  하면서   모든 작업을 자료로 남겨 놓아야한다고 해서  석달동안 작업을 하신것이 책으로 나왔다고 즐겁게 말씀을 하신다,  그렇게 말씀을 하시면서도 옛기법을 그대로 전수 받을 제자가 없음  안타까워 하신다.

 

황해도굿   에서도 지화를 많이 사용한다.  특히  만수 대탁굿에서  사용되는 지화의 종류도 여러가지이다  . 지화와 더불어  은전괘 금전괘   칠성궤 , 명두 주머니  서리화  등등   이 전부 사라질수도 있다.   이미  사라진것들도 많다

그나마 남아 있는 것이라도     전승 되어야 할텐데 ..

구닥다리 산물같다고 생각되는 그러한것들 . 돈주고 사다 쓰면 되는것은 분명 아닐진대 !

 

 돈이면 뭐든지 해결된다고 생각하고 사는 이시대에서 돈이면 귀신도  감복한다는 세상에서

  과연 얼마만큼이나 지켜지고 보존이 될른지....

 

  불쌍한 날라리무당    생계유지를 할려면 돈을 쫓아야되고 ,

  무당으로서 욕심껏 살자니 돈을 돌같이 봐야 하구 ,이거 영  형편 없는 갈등 속에서

 헤메고 살아가고 있다.   변변치 못하게 ...

참말로 바쁜 무당이시네...
나두 배워보고싶다.....열시미 배웠다가
나 좀 갈켜주세요.
강세님 오즈음 바쁘시지요?
사진이나 찍으시지 뭘 배우시겠다구, 후후후후
대를 이어 줄 마땅한 제자가 없다
서글픈 대목이네요.
미꼬님이 그 역을 맡기에는 늦었나요? 늦었다는 건 없을 듯 한데.
전수의 의미 이상으로 열심히 하시라고 감히 명령을?

너무 바빠서요
탐독해야 할 글들을 많이 놓치고 있어요. 아시죠? 방학하면 숨을 좀 쉴 거에요.
콩국수라도 함께 해야하는 것도 방학 과제 중 하나구요. 건강하세요.

방학인데 좀 들 바쁘면 차한잔하러 오시지 그래요?
지화?
생소하지만 많이 본적이 있어요.
그래요,요즘은 생화나 조화를 많이 사용하니...
지화를 사용하면 그만큼 정성도 있을텐데...
열심히 잘 배우셔요..
아마 생소 하실거예요
기대하고 계셔봐요
어느날 한아름 에 지화가 살람님 교회로 보내질지도 모르거든여 .

흠, 이것저것 하고 싶은 일이 많다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입니다.

우기에 무더위까지 억세게 왔다갔다 합니다.
늘 건강하시지요?

여행 갔다 오신 표시는 잘 보았습니다.

향기가 나시는분 가든님은 그런분이세요 .
저 가든님블러그에 가면 눈팅만 하고 슬그머니 나오고는 해요 .
제가 느낀감정을 글로 표현하기에는 제가 너무 역부족이라서여.
좋은 글 애독하고 있습니다.

이것저것 다 없어져 가니 아쉽기는 하지만 또 새로운 것을 만드는 사람들이 생겨나니
어찌 보면 하늘 아래 새 것 없고 땅 위에 헌 것 없는 것 아닌가 합니다.
무언가 새로운 전통을 만들고 그 전통이 과거의 것을 계승 발전할 수 있다면 좋을 듯 합니다.

어제 초복이었지만 별다른 일 없이 먹걸리+소주로 보냈습니다.
음, 섞어 마시면 역시 속에는 안 좋군요.
복이라는 글자 사람 인과 개 견을 합한 것이니
보신탕 한 그릇 해야 어울릴 일인데 요즘 개고기는 넘 맛이 없어서 안 먹습니다.
하기사 요즈음에는 사람과 개가 사이좋게 지낸다는 뜻으로 해석하더군요.
불교에서는 보신탕을 금하고 있으니 이래저래 옛날처럼 개고기 먹을 일은 별로 없을 듯.
뭐 머털이가 절에 다닌다는 것은 아닙니다.

애고 또 중언부언이 되버렸네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저는 초복인줄도 모르고 지나갔어요 .
사실은 몸에 이상이 있어 병원다니느라고 삼일 을 꼬박 보냈네요 .
다행히 별일은 없지만 당분가 병원신세를 져야하는 일이 생겼어요 .

한참을 머물다 갑니다
너무 재미 있어서 시간 가는줄 모르겠군요
남겨진 나머지 이야기 보러
다시 오겠습니다
평온한 나날 되세요
반갑습니다. 울프님
재미있어하시니 저도 즐겁네여 ! 자주 오세요 .
글을 잘읽고 갑니다
오셨네요 오셔서 자취도 남겨주시고 고만습니다. 제가 요즈음 은 하는 일 없이 바빠 작사나에 들르지를 못하고 있네여
잊고 있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그런줄아시지요?
지화..아름답습니다.그 정성만큼^^
아름 다웅 넋 진짜 많은 데요 아직은 제가 만들 줄을 모르잖아여
조금 만 기다려 보세요 ! 제가 만들 어보여 드릴께요.
님..작품이 훌륭합니다.
전수자로 적극추천!
^^
고마워요 오샤레님 근대 제가 전수 받을 일이 많아서 절대 안됨요 .
그러나 몇몇가지는 함 해봐야지여 ..
종이로 만든 꽃도 정말 아름답군요,도편순 꽃이름과는 안친한가 봅니다.
꽃이 이뻐서 가끔씩 꽃사진찍는데도 꽃이름은 항상 틀립니다.ㅋㅋ
다 잘할순 없다...그렇게 안위하며 살아가야죠.
글 잘보고 갑니다.지금 제 블로그 난리 났더라구요.
에고 난리가 낫다고 해서 부리나케달려갓죠 하하하하하 '정말 난리가 놨더라구여
아주 축하 할일이예요 !누구나가 아파트보담 한옥을 더 많이 애용하게 됏으면 좋겠어요

"날라리巫當"님
따뜻한 (?) 날씨에 무고하십니까?

폭염속에서
[전통지화]배우느라고 고생이
많으시겠네요!!!

사서하는 고생은
재미가 있지요!!!!

* 불쌍한 날라리무당
생계유지를 할려면 돈을 쫓아야되고 ,
무당으로서 욕심껏 살자니
돈을 돌같이 봐야 하구 ,
이거 영 형편 없는 갈등 속에서
헤메고 살아가고 있다. 변변치 못하게 ...*

자본주의국가에서 청빈이 뭐 좋아보이겠습니다!!!
춥고 배고프면 나만 손해지~

난 애들에게 이렇게 세뇌를 합니다!!!

성인군자도 시속을 따르는 것이 법과 이치인고로,
시류와 적당히 타협해라(맑은물에는 물고기 노닐지 않는것)
절대적 청렴결백은 너와 네가족을 괴롭힐것이다.


한번뿐인 이 인생..........
너를 위하여
멋있고
값있게 살거라~~~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