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보는 세상 이야기

미꼬 2005. 7. 23. 00:19

 온통  핑계를  금연을 했기 때문이라고 억지를 쓰게 된다.

 근데 진짜 억지일까?

 

 체질적으로  술을 먹지 못하는  나에게 담배는 없어서는 안 될  아주 중요한  필수품이였다.

 

 사는게  너무 버거워  속절없는  시름 에 빠져 있을때.

 내 아이를 하늘나라로 보내고 나서  아무런 삶의 의미가 없어졌을때.

 외로움에  사무칠때   

 정서적으로 불안해서  아무것도 집중을 못할때.

 뭔가 깊이 생각을 해야 할때.

 심지어   좋아하는 록 음악을 들을때 .

 가슴이 져미는 아픔을 느끼며  짝사랑의 감정에 빠져 들을때 .

 굿판에서  한껏 접신의 희열을 느낀후일때

  뿐만이겠는가 !

  매운음식을 먹고 남후 바로 담배를 필때., 

 며칠씩 물 한모금 을 먹지 못하고  원인 모르게  몸이 아파 고생할때 .

 번번히 삼일씩  닷새씩   식사를 걸르고  담배와 커피로  굿판을 진행할때

 분노로 내자신을 억제 하기힘들때 .

 반대로 기분이 아주 좋았을때 . 등등 말을 하면 무엇하리 !

 내손에는 항상 담배가 들려져 있었던것이다.

 

담배는 내일생에  동반자 보다도  더 한 힘을 지녔던것이었는데

하루 아침에  담배를 날려 보낸지 팔개월 이 되었다.

 

 활력소라고 생각했던 담배를 끓으면  모든 것에 균형을 잃을것이라고  생각을 하기는 했지만

용케도 잘버팅겨왔었고 앞으로도 그럴것임은분명한것 같은데 ..

 

점점 더  몸에  활력소가 다 빠져 나간 것 같은 것이다.  몸에 변화가 생기기시작한것이 늙어간다는 증거가 분명하건만 , 분명 담배로 인한것은  아니겠지만   애꿎은 담배에게  몽땅 뒤집어 쒸우고 있는 것이다.

 

 평생 병원 문턱을 내발로 찾아가본적이 없다고  말 할수 있는  내가  스스로 병원을

 찾게 된것이다.

 

이곳 저곳을 이잡듯 뒤지고 나니   늙어 가는 증거 만 나올뿐이였다.

 

 그런데 아뿔싸 !  목이 걸린것이다  . 내시경이란것을 무지무지하게 무서운 것으로 알고 있는

 나보고 목을 내시경 해야 한다고 한다 .

 왕창 겁을 먹고  아무도 모르게  눈물을 질질 짜며  걱정을 하면서   

  예약시간에  맞춰 병원을 갔다.      

 

  의사님말씀  

 

 

"담배 피시지요?"

 

"아니요 팔개월전부터 안피우는데요."

 

"말을  많이 하시나요?"

 

"음 그렇지요  말로 먹구 사는 사람이지요. 게다가 청을 사용하기도 하는데요?  음 소리라고까지는 못하겠지만  음 암튼  목을  많이 사용하는편이지요!.

 

"그렇군요   될수있으면 앞으로는 말씀을 많이 하시지 말고   목소리를 작게 하시고 노래부르는것당분간 절대  안 됩니다.  큰소리나 씨끄러운 소리도 들으시면 안됩니다  답배를 많이 피우는 사람  말을 많이 하는 사람  소리를 하는 사람에게 생길수 있는  병입니다  수술을 해도  백프로 재발이 되기도 합니다. .

 

 

띠웅  둔탁한 물체로  뒤통수를 한방   맞은 느낌이다.

 

"뭐라구요  나는 무당이라구여  평생   장구소리와  징소리에  묻혀 살아야  한다구여!

나보고 죽으라는 소리나 진배없다구여 "

 

맥빠지는  일주일이였다 .

 

 그렇잖아도  청이 나빠   무가가 자신이 없어  큰 고민을 하는 난데  그 나마  소리도 내지 말라고  하니   이거 참 야단이 난 것이다.

 약 먹기를  죽기보다도 더 싫어하는 내가 약을 챙겨 먹기 시작했다 .

 

약이라도  먹어야지  더이상 나빠지면 안되니깐 ..

 

 담배끊으면  목소리가 좋아지고 자연히  폐활량도  늘게 되겠지 

그러면   목청 나쁜것이 최대의 단점이었던것을 보충 할수있으리란  희망이 사리진 지금 내가 무엇을 할수 있으랴 !  모든 것이 귀찮다 .

 
(아참 음악 퍼왓어요 가든님방에서 )
 
 
 
 
 
 Ronco Di Mar * Bau




안보이셔서..걱정 했는데.. 아프셨군요..
담배..그거시.. 애물단지.. 더라구요..
없음..찾게 하고.. 있음 사람 잡고..
목을 아껴야 하시는 분이니.. 그 애물단지와..이젠.. 안녕~~하시와요~~
아니..벌서..안녕..하셨다고 했지요?
아무쪼록..건강 챙기시고~~ 편한 날들 보내시길 바래요~~
심하게 아픈것은 아니구여 .
조금 예민해져 있었어요 .
그곳은 어때요?
여기 넘 더워요 ! 엄청더워서 꼼짝 하기 싫을 정도예요 .
우쒸....무소식이 희소식이 아니네.....에이 담배....다시 피워요.....
글케하나 절케 하나 매찬가진데....(미꼬상 팬 덜 나 욕하지마요...)에이 어쩐대.....
놀구 먹으믄 되겠다.....생활비........글씨......
힘내요...
밥 많이 잡수시믄 되는걸꺼여.....우째 점부 이래?
후후후 안 피워요 그냥 끊은 김에 끊을려고 해요 .
놀구 먹을 만한 팔자가 절대 아닌고로 밥많이 먹으면 되는 것은 아닌것같구
뭐 늙어 가는 현상 이겟지요 뭐
그렇다구 물리 적으로 해결하고 싶은 생각은 조금 도 없구여
그냥 자연스럼게 살다가 가면 되는 거니깐 ....
걱정해줘서 고마워요 .
그냥 흘러가면 될것도 같은데..걱정마세요..그냥 흐르시면 됩니다.
아무 걱정 하지 마세요..다같이 흘러 간다는 거..더 잘 아시잖아요.
어른 스러운 오샤레님 !
맞자요 그냥 흘러 가면 되는 거에요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 좋은 주일 이 되세요!
저두 기어님 생각하구 같습니다. 그냥 피워버리세요..... 으음......
오래간만이군요 멜론님 !
안녕 하시지요?
담배 그냥 안피우고 말래요 후후후후
제가 초지 일관 폼생폼사거든요 .
걱정마세요 ...몸은 잠시의 휴면기가 있으면 곧 회복이 되지요
잠시만 마음편히 쉬어보세요 곧 좋은소리도 할수있을겁니다
의사선생님들 엄살이 심해서 ...환자가 말 잘안들을까봐 엄포 놓는것이지요
몸이 좀 쉬자고 응석을 부리는 것이니.... 한번 맘껏 쉬셔요... 마음도 함께
담배는 이제 어차피 끊은것이니 미련갖지 마시고요
대학 초년생때 남학생들과 어울리면서 담배를피우기 시작했는데
지금처럼 여자가 내놓고 피울 시절이 아닌때라 화장실에서 여기 저기 숨어피우곤했지요
누가 앞에서 담배를 피면 연기 따라 코가 절로 따라가던 시절이 생각나는군요 ㅋㅋㅋ....
울프님 걱정해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맞자요! 화장실에 가서 연기를 내뿜는거 그거 기가 막히게 맛있지요!
몰래 피우는 담배맛 그거 잊지 못합니다.
그렇지만 다시 피우고 싶지는 않네요 .
비밀댓글입니다
난감한 일이 아닐 수 없겠네요.

조금 쉬어 보시지요.
왜..연애인들도 휴면기를 갖고 에너지를 충전한다. 하잖아요.

조금 쉬시면서 글을 쓰셔도 되고요.또 하시는일에 연구도 하시고요.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자가 성공한다" 라고 하잖아요..
난감 해요. 진짜루 허지만 다른 방도 가 있겠지요
요즈음 어떠세요 ? 잘게시지요 ?
저 삼순이 오빠 팬인거 아시지요? 위기를 성공으로 만들어야지요 그래여 무당답지 않겠어요? 후후후후후
사는 게 힘들때가 넘 많은 것 같네요.
미꼬님 그래도 담배는 안피시는 것이 좋을것 같아요.
그리고 삼순이오빠님 말씀처럼 조금 쉬면 나아지지 않을 까요.
모쪼록 건강 챙기시구요.
예 안피울거예요 걱정들 해주셔서 감사해요 . 오늘 일요일에 찾아 가려 하다가 병원문제로 못찾아 갔네요. 저여 이번 30일 날 대구에 가는 데요 대구 대학교에서 지화 전시회가 있거든요 그담은 날이 일요일 .혹시간이?
이번주엔 제가 근무시간인데요.휴가 기간이라서 긴급이 자주걸려서 갈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최대한 시간을 내도록 노력해 볼께요.....^^
이십여년간 피던 담배를 끊었슴다 ..한달이 넘구요..근데 몸이 비실비실하네요 컨디션조절이안되구요
건강이하면 한건강한다고..뻥뻥치는넘인데 ..남들은 그러데요 금단증세니 후유증이니..암튼 아프지마세요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