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보는 세상 이야기

미꼬 2005. 7. 28. 03:59

참 좋은 세상이다 .

 

좋은 경험을 하고 있는 것이다 .

 난 항상 가난 했다 .

 가난했지만   부자보다도더 여유 있는 마음 으로 살아 가려 노력했다 .

누군가가 경제적인 궁핍함을 호소해오면

 

 

" 마음의부야 말로  진정한 부 를 지니는것이다.   그런마음 가짐으로 살아가면   분수를 알게 되고 분수를 지키고 살아가면 남 부러울것이 없다 .   그런  삶은  마음 의 여유를  지닐수 있다 .

 마음의 여유는 삶을 윤택하게 하는것이다 . 어려울때 일수록 마음의 여유를 더욱 갖어야 한다.

 

 

이렇게 큰소리를  왕왕치면서   위로 아닌 위로를  하면서  또 같이 투덜거리곤 한다 .

 힘든 세상살이를   여자들에 수다로 녹여 버리기도 한다.

  

 

허라!    근데   돈이  좋긴 좋은것이라는 것을 오늘 확실히 알게 됐다 .

 계속 몸상태가 안좋은고로  저번주 부터 계속 병원을 들락거리게 됐다.

이건 순전히  지인들이 반 강제적으로   병원을 찾게 만드는 것이다 .

( 지인들은 날  보고  무식할뿐더러  야만인이라고   한다  절대로 병원을 안간다고

난예전에도 기절하기전에는 병원엘 가본적이 없었으니깐 . )

 

 근데   중요한 것은   어제 오늘간  병원들은   병원이라기 보다는    음 어캐  말해야 되나?

음 예민한 사항이 될수도 있으니 ..  하여튼 고급 약방같다 ,  후후후후후 

 음 물론 의사들은 약장수이지

 내가 볼땐  부자집 마나님들 상대로 하는  약방  음  몸에  좋다고 하는약들 을 비싼 값에  팔기도 하고 주사를 놔주기도 하는  그런곳으로  보인다 .

 예전에  어떤 여인이  이상한주사 얘기를 한적이 있다 . 

 정신나간 여자라고 혼을 내서 보낸적이 있었는데. 그 여인이 하는 말씀이  강남에 사는 사람들 은 다아는 얘기라고 하더니만  . 바로 그 문제가 된약을   병원에서 화장품까지  디스플레이를 해놓고  팔아대는 것이다.  

 강남사모님들은 주사와 식이 요법  강북 아줌니들 은 한달을 먹어도 만원이면 되는 약   그것도 부작용을 감수 하면서 .....

강남과 강북의 차이가 있다고들  세간사람들이 하는 얘기가 피부로 와 닿았다는 얘기이다 .  

 

우리집에는 여러층에 사람들이 모여든다  . 

 그러다보면  이런저런일들을 경험하게 된다 . 경제 형편이 있는  강북에 사는 여인네들이  강남에를 열심히 들락거  리면 이뻐지기도 하고 젊어지기도 한단다 .

 

그게 무슨 말이었는지를 오늘에서야 알았든 것이다.  

물론 그게 다 돈으로 해결해야 하는 일들 인것이다.

 

 암튼 무지하게 비싼주사를  맞으면  지금의  힘든 상황에서 벗어날수 있다고 한다.

 과학이 발달되고 의학이 발달 되어  세상이 좋아지다보니 사람의 수명도 연장시킬수 있게

 된것이다 .

 

 자연의 이치를 점점 사람들은 거슬러 가고 있는 것이다. 

 순리대로 사는 것이아니라 순리를 어긋나게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아니 좀더 크게 생각하면 저  먼 미래에는  오늘날 행해지는 것이 순리가 될지도 모르겠다만 ...

  

   적어도 나는 어차피 겪어야 할 일이라면  , 늙어 가는 현상이라면 그냥  그대로 받아드릴 자세   가 되어 있는 줄 알았다 .

 

못생긴얼굴이지만 부모님이 낳아주신대로  살아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살아갈것이다.

 

나도 여자인데  남보다더 젊어 보이고 싶은 마음이 왜 없겠는가?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어야  하는 과정인데     오는 현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드리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닥치고 보니  나 역시도   형편과 관계없이    그 비싼주사를 맞고  싶은 유혹도 슬 그머니   생겨난다.

 

 비는 외이렇게 주룩주룩내리는지 .,,,,

 어른들이 날이 궂으면 온몸이 쑤신다고  하시던 말씀이  나에게도 이미 오래전에  작용되고 있는 것이다.

ㅎㅎㅎㅎ
마치 저의 이야기를 보는 듯해요.
건강에는 자신이있었고
가지고있는 것이란 건강 밖에 없었는데
우찌된일인지 젊은 나이에 정말 이래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할정도로...
서서히 무너져 내리는 모습을 보면서
아!인생이란 그런것이구나...
하면서 포기를 하려하지만
아직 무지하게 젊은 나이라서...
그래서 요즘은 운동으로 이몸을 죽여놓습니다.
나이가 들어 늙어가는 모습조차도 사랑하게 해달라고
기도하는 중이에요.
추하게 늙지 말고 아름다운 노후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쵸?미꼬님....
많이 생각하게 만들어준 글에 감사를 드립니다
누가아니래요. 골골이 백년이란말은 나를 두고 한말이라구들 놀림을 당하기도 했는데 ..
그렇더라구여 인생이란것이
철들자 마자 뭐가 어쩐더고 하더니 아직 난 철도 안들은것 같은데 ...
저역시 추하게 늙어가지 않도록 해달라고 날마다 기도하거든여 ...



사람보다는 돈이 대접을 받는 세상이라는 것을
여태 모르셨다는 말씀입니까?
모르셨다기보다 직접 몸으로 겪어보지 못하셨다는 말이 맞겠군요.
미꼬님 나이에 새삼 이런 문제를 느끼신다는 것은
지금까지 살아온 삶이 그나마 순탄하였다고 볼 수 있는게지요.
그나저나, 혼자 계시면서 몸이 아프면
마음마저 더욱 산란해질텐데
마음 돈독히 자시고 이겨내도록 하이소.
찾아보면 비싼주사 아니 맞고도 이겨낼 방법이 있을겝니다.
비오는날은 혼자 청승스럽게 비구경하지 마시고
친구불러 수다라도 떠시지요, 부침게라도 해 자시면서 말입니다.
하하하 내삶이 순탄하다면 ?
순탄하다고 할수있지요!
범사에 감사하는마음 으로 살아가고 있으니깐요.
친구를 불러 수다를 떨어야하는데
그럴시간도 없네여

오늘 은 지화를 만들며 하루를 보냈어요 . 조금 나아진것같아요.
이곳에다 넋두리를 늘어 놨더니 말예요 .후후후
비싼주사맞는 것 보다 더 효과가 있네여.
모두들 감사해여 .
아마 병원에서 호르몬 주사를 얘기했나봅니다
미꼬님과 울프도 비슷한 나이일것 같은데....
검사를 하러 가봐야지 하면서 아직 아쉬운데가 없어서 차일 피일 미루고 있습니다
좋은 세상이지요 ...
옛날 사람들보다 요즘 오래살고 젊어지는 이유가 다 의학의 덕인것도 같아요
일반 산부인과로 가시면 돈많이 들지않을 텐데 ...
새로 생긴 병원이나 일반 내과로 가시면 요즘 병원들 엄청 바가지.(민감한 사항:아니곳도 많음)
의약분업 이후로 병원들의 살아남기 몸부림에 애꿎은 서민들만 더 병원가기 힘이 들어졌지요 .
미꼬님의 표현대로
병원이 강남의 고약한 고급약국이나 미용 크리닉 같아 보이는 부작용도 생겼지요
우찌하였던 피해갈수 있다면 건강도 나은방향을 택하는것이 순리가 아닐까요
돈보다 더 소중한것은 마음의 여유인데 마음의 여유보다 더 우선인것은 건강인것 같아요
미꼬님 우리 건강 합시다
일반 산부인과도 가봤어요 흑흑흑 . 그러나 마찬가지더라구여 !
암튼 좋아진 세상만은 틀림없어요 .
오늘은 많이 좋아져서 손을 부지런히 놀렸지요 .
울프님 요즈음은 우선은 건강이 최고 라는 말이 실감나는 나날입니다.
울프님도 건강하세요!

너무 가기 싫은 병원으로 나서면서 미꼬님 글로 위안을 좀 받으렸더니....
다 읽고 보니 이뻐지는데, 젊어지는데 돈 든다는 거라 좀 안심이고. ㅎㅎ

아까징끼 한 번 구경 못 하고 살았을 옛 여인네들 생각으로 위안하는 적이 많아요.
가난이라는 것도 살면서, 이 세상에 와서 한 번 살았다고 하면서는 꼭 몸소 체험해야할 일이 아닌가 생각해요. 가난을 좀 즐기는 편이라서.
돈 많은 거?
물론 알죠. 가까운 친척으로부터 멀리는 신문지상에서까지 돈으로 세상을 싸바르는 이야길 무수히 듣고 보았으니까.

그나 저나 아프지 마시구요
한 사흘 닷새, 푹 묻혀 있을 수 있는 곳 하나 소개해 주시면 안 잡아 먹~~~~~~~~~~~지!

저 아픈 거요?
그냥 별 거 아닐 거에요. 노화현상이겠지요 뭐.
걱정 마시고 미꼬님 건강은 잘 챙기세요.
you are my sunshine! 하면서 바라보는 뭇 중생이 한 둘이 아니잖아요.
좋은 곳있어요. 가평에 조그마한절인데 비구니 들께서
수행하시는 곳이예요 한적하고 아주 좋아여 .
아까징끼 참 오래간만에 들어보는 소리이군요.
도요새님 증상이 내증상과 같은 것인가??????
드디어 병원까지 가셨네요.
아프지 마세요.
혹 마음이 더 약해지신건 아니신지요. 다시 한번 점검을...
마음이 건강해서 정신도 육체도 건강!!

미꼬님은 비싼주사(?) 맞지 않으셔도 되요.
미꼬님의 미모와 젊음 알고있는데요. 카사 비앙카 블로그에서 확인됐는데...
아무래도 요즘 마음이 뒤숭숭하신가봐요.
힘내세요. 힘~!!!
오늘도 행복하게 보내십시요. ^ ^*
고맙습니다. 미모와 젊음을 칭찬해주셔서 ..
그게 말예요 그저 여자는 이쁘다고 하면 정신을 못차리는 거예요 . 아픈게 다나은 기분이네요 후후후후후
그럼요 비싼주사같은 것 안맞고 버팅겨서 이겨내야지요 .
블러그에 힘으로...
미꼬님 아프지 마세요
그리하여 오래 오래 이곳에 살아가는 좋은 글들 올려주세요
가끔 아주 가끔 들리게 되지만 왠지 모르게 참 편안합니다
그래서 참 좋아요
언제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죽화님 고반습니다. 관삼을 갖어주셔서 더욱더 고맙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000
건강 참 좋은 것이지요 아프지 말고 삽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