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지에서

미꼬 2006. 3. 20. 00:39

 

뭔가가 바쁘다 .

아니 어쩌면   늙어가는 것이 두려고  천지신명이 나에게  주어진시간이 얼마 안 남았다고 생각해서 인지도 모른다.    그 소중한 시간을  절대로 한가하게  보낼수 없다는  생각이 나를 바쁘게 만드는지도 모른다 .

 

전주에서  웃찾사 보다도 더 재미있는  귀명창대회가 있었다 . 아무리 바뻐도 소리의 고장에서 벌어지는  귀명창대회를  놓칠수 가 없다 .  

굿판이 끝나자 마자 전주로 내려가 보니  대회장소에서 가까운 거리에 한옥마을 을 들렀다  

 이곳 저곳을 둘러보다가     한지 만들기  체험현장이 있어 들러 봤다 .

 마침 소지 ( 굿의식에 사용되는 한지)  를 불에 태워 올릴때

현재 사용하는 펄프 썩인 소지 보다  좀 좋은 소지 를 구할수 없을 까 생각하던차였기에   잘됐다 싶어서 한참을 머물며 한지 뜨는과정을  구경 하고   필요한 소지도 구했다.   

 

괜스레  기분이 좋아진다.  생각하기 나름이겠지만    소중한 정성을  올리는데  전통한지를 사용할수 있다는 생각이 나를 즐겁게 한다.

 

 신기 하기도 하다 !

 

 

다나무 가루 인지 뭔지 ( 물어 보기가 미안 했다  지켜보니 팔아픈게 장난이 아닌것 같았기때문에 말을 걸기가 조심스러웠다 )를 물에 풀어   체에 받치듯 걸러낸다 .

 

 

 

 

 번쩍들으면 물이 다 빠져나가고 발에는 하얗게  얇은 닥나무  가루가 고루 걸러 진다.  

 

 

 

 

 살짝 발을 걷어내면 ..

 

 

 

꼭  묵같이 생겼다 !  아니 우묵같다고 할까!

  평소 먹는것을 그렇게 밝히지는 않지만     신기히기도 하지만  맛있어 보이는 것이다 .

 

 

 꾸들 꾸들 마르면 한장한장 띄어낸다.

 

 

 

 양판인지  저곳에 올려 놓고 빗자루로  얌전히 쓸어내면 김이 모락모락 오르면서 바짝 마르는 것이다 . 아마도 열선이 깔려져 있는 것 같다.

 

 

 

 앏은 실을 잠아 당기면 한장씩 들어 올려진다.

 

 

 완성된 한지들  !    

 

 저 한지에 곱게 물을  들여  지화를  잔뜩 만들어 한달후에 벌어지는 굿판에 사용을 해야 겠다 .

 마음 이 바빠진다 .

 

 

 

 

 

 

아 한지를 저렇게 만드는군요. 미꼬님 덕에 좋은 구경 했습니다.
마음에드는 소지도 구하셨다니 축하 드립니다. 잠시 다녀 갑니다. 안녕히~
먼바다님 ! 좋은구경하셨다고 하니 제가 더 즐거워지네여 .
편안하시지요?
한지 만드는 과정을 보셧군요 ^^
종이에 관심이 많으신듯 ... 저는 종이와 활자에 대한 사랑땜에 그래픽 디자인을시작햇었지요...
담달 굿판 ... 정말 안타깝네요. 5월초에 한국 다니러 가는데...

천지신명께서 주신 시간이 얼마안남았다고요? 왜 그런 생각을...
시간 그거 되게 빨리 가드라구여 후후후후후
나이 벅는 두려움 이지요뭐 후후후후
정말 그러네여 . 다음 달초에 오시면 일반적인굿 보시면되지요 뭐 .
그랬군여 그래픽디자인 하시는 구나 어쩐지~~~`
전에 한번 들렀었는디...
여글 잃어버렸었슈.
강세님 방이서 찾어서.,,,
가끔 올뀨.
수고허시구유..
가유~~
하하하하하하 가끔오슈 ! 잊어 먹지 마시고여.
강세 님 방에서 저도 뵜어요 .

저두 들릴께요
미꼬 여사....
내가유~ 존 동무 만났시유~~~~
바로 아지 성님이유.....근디 性氏 가 강씬지....망 씬지....잘 모르긋시유...
ㅎㅎㅎ
머 아무씨면 어떨라구요.
그냥 강세님이 좋고
미꼬님이; 좋으면 되지..
닥나무 껍질 벗겨서 한지 만드는 것을 아주 오래전
어렸을 적에 봤지요.
한 달 후에 벌어질 굿판을 꼭 보고싶습니다.
예 꼭 오세여 며릴후 면 초대장이 나올거예요 보내드릴께요!
한지를 저렇게 만드는군요
과정이 수작업으로 무지 힘들어 보입니다
그러니 한지가 더 귀하게 보이는군요
미꼬님 덕분에 별것을 다 구경합니다요 ....^*^
그렇드라구여 팔이 많이 아프실것 같았어여 . 정말 귀한 거드라구여
보고 나니 더욱더 아껴써야 한다는 생각이 ....
자료 검색하다 블로그질하는 에어입니다....ㅎㅎ
한지 만드는 공정을 자세히 올려주셔서 토씨하나 걸르지 않고 보았습니다.
발품 파시며 올려주신 귀한내용을 앉아서 차한잔 마시며 보려니
편하기도 하지만 감사하고 미안한 마음 ....--

참 신기 하네요..@.@
쇳느낌 이 전혀 없고 자연으로만 만드네요.사람의 땀과 노동,
그래서 한지를 보면 따뜻한 느낌드는군요.
오래전 한지노트를 인사동에서 구입해 일기장으로 쓴적이 있는데
요즘은 컴퓨터 때문에 그런 낭만을 잃어버렸네요.

미꼬님 건강하시죠?
꽃향기 그윽한 봄이되지만 꽃가루도 조심하세요.*^^*~
맞자여 ! 그런 낭만이 없어졋어요 .
몇달전에 한지로 옛날 공책을 만드는 과정을 보았는데여 그것도 참 신기 하드라구여 .
연필과 공책
아마도 점점 잊어져가는 것들의 하나일것 같아요
덕분에 이런구경도 하네요 ^^
덕분은요 뭘
가끔씩놀러 오세요 .
저리도 애써서 만드는걸 보니,
어린 시절,
해마다 가을이면 문창호지 갈아 붙이느라 힘들었던 생각이 나네요,
그래도 국화꽃잎 모양 있게 붙여 넣어 정감은 있었는데..
예 저두여 !

문창호지 바르는 것도 잊혀져가는 것중에 하나이지요 .


언젠가 직접 집을 지을기회가 되면
한지에 마른꽃잎을 넣어 디자인 하고 싶어요.

파티션두요.^^
희미한 기억 속에는 어머니가 창호지 묶음을 들고와
방문마다 갈면서 마른꽃잎 새겨놓은뒤
입에 가득물은 물 입분수로 뿜어 낸뒤 마른 창호지는 얼마나 팽창되던지요.
손가락 끝으로 튕겨보면 그소리가 오랫동안 남았던 것 같습니다.
아~우리의 멋스러움이 사라지네요.
그러게 말예요 사라지는 소중한것들 이 너무 많아요
오늘 도 사라져가는 것중 하나를 보고 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