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조는 왜 고향인 박주(亳州)가 아닌 진류(陳留)에서 거병했을까?

댓글 0

중국의 역사인물-개인별/역사인물 (조조)

2021. 4. 16.

글: 역사백가쟁명(歷史百家爭鳴)

 

진류(陳留)는 아주 신기한 곳이다. 동한말기에 하나의 군(郡)으로 연주(兖州)에 속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왕(王)의 작위를 내리는 지방이기도 하다. 역사에 기록된 진류왕(陳留王)은 한헌제(漢獻帝) 유협(劉協), 조환(曹奐)등이 있다. 유협과 조환의 특수성으로 진류왕은 자주 망국지군이 죽기 전에 강등되어 봉해지는 곳이 되었다.

 

우연하게도 조조가 거병한 곳이 바로 진류이다. 조위의 마지막 황제인 조환은 진류왕에 봉해진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조위가 진류에서 시작해서 진류에서 망했다고 말한다. 조조는 진류 사람도 아닌데, 왜 진류를 선택해서 거병했을까?

 

조조는 패국(沛國) 초현(譙縣) 사람이다. 즉 현재의 안휘 박주이다. 일반적인 생각이라면, 거병하기 가장 좋은 곳은 당연히 자신의 고향일 것이다. 대다수의 거병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고향을 선택하거나, 고향사람들을 끌어모아서 한다. 장점은 분명하다. 고향은 사람도 잘 알고, 재산도 있다. 모집된 병사들도 안심이 된다. 증국번의 상군, 이홍장의 회군은 모두 고향에서 모집한 사병들이다. 조조는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았고, 진류를 택해서 거병한다. 사서 기록에 따르면, 조조가 진류에 도착한 후, 가산을 풀어서 사병을 모집했고, 동탁을 토벌하자고 호소한다. 조조가 이곳을 선택한 것은 나름대로 이유가 있었다.

 

조조는 효렴으로 관직에 나간 후, 낙양에서 근무했다. 그의 부친은 낙양에서 관직이 태위(太尉)까지 올라간다. 즉 조조는 경성에서 자란 것이다. 그래서 원소, 장막(張邈)이 가까운 친구였다. 조조가 경성에서 관리로 있을 때, 장막은 진류로 가서 진류태수가 된다. 그리고 진류를 여러 해동안 다스리며 자신의 세력을 가진다. 조조는 지방으로 가서 근무하지는 않았다. 그래서 그에게는 자신의 근거지가 없다. 평화로운 시대라면 경성의 관리들이 잘 지내지만, 난세에는 병사를 가지고 있으면 대장이 된다.

 

동탁이 유변을 폐위시키고 한헌제 유협을 세운 후, 일찌기 조조를 자기 편으로 끌어들이려 한다. 그러나 조조는 당탁이 큰 일을 이룰 수 없다고 여기고, 이름과 성을 고치고 도망친다. 조조는 자신의 고향인 패국 초현으로 가지 않고, 낙양에서 멀지 않은 진류군으로 간다. 진류군의 태수는 장막이다. 조조의 가까운 친구인 것이다.

 

전기의 조조와 장막은 어느 정도나 가까웠을까? 서로 가족을 부탁할 수 있는 정도였다. 조조와 장막은 함께 동탁을 토벌한다. 장막은 원소를 비난한 바 있어, 원소가 그를 미워했고, 조조에게 장막을 죽이라고 한다. 그러나 조조는 원소에게 말한다. 장막은 나의 친구이다. 어찌 그를 해칠 수 있겠는가. 현재 천하는 대란에 빠져 있어 서로 죽고 죽여서는 안된다. 그후 원소는 다시는 그 얘기를 꺼내지 않는다. 그리고 조조가 도겸을 정벌하러 나섰을 때 가족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만일 내가 돌아오지 못하면 너희는 장막에 의탁해라. 그가 반드시 너희들을 돌봐 줄 것이다. 조조가 돌아오고나서 장막과 조조는 서로 끌어안고 울었다. 이를 보면 전기의 장막과 조조는 사이가 아주 좋았다. 조조가 진류로 온 것은 비교적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장막은 그가 진류에서 병사를 모으도록 허락해준다. 만일 패국 초현으로 갔다면, 얼마나 더 많은 곤란을 겪었을지는 알 수가 없다. 소위 큰 나무 아래는 시원하다는게 바로 이런 것이다. 당시의 조조는 자신이 나중에 그렇게 큰 성취를 거둘지는 전혀 생각지 못하고 있었다.

 

조조가 진류를 선택한 것은 최종목적이 '연주'였다. 연주는 지형이 아주 좋다. 주변에 기주, 예주, 청주, 서주등이 있다. 겉으로 보기에는 사전지지(四戰之地)이나, 실제로 연주는 화북평원의 구릉지역이다. 바로 이 지형이 연주를 특수한 지역으로 만들었다. 기주, 예주, 청주, 서누의 교통은 모두 연주를 지나간다. 사전지지는 거꾸로 가장 안전한 지역이 된다. 이는 조조가 나중에 연주에서 세력을 키울 수 있는 원인중 하나가 되었다.

 

조조가 거병할 때는 아주 위험했다. 만일 고향으로 돌아가서 거병했다면, 전체 가족을 위험에 빠트리는 셈이다. 조조는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고향에서 그다지 멀지 않은 진류를 선택했다. 그렇게 하면 가족들에게서 재물지원을 받을 수도 있으면서, 가족에게 해가 미치지 않게 할 수도 있었다. 조조로서는 전면적으로 고려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사람의 계산은 하늘의 계산을 따라가지 못한다. 조조가 막 연주에 자리를 잡았을 때, 자신의 부친과 동생을 데려오려고 한다. 그러나 도겸에게 피살당한다. 일설에 의하면 도겸이 호송하라고 보낸 대장이 죽였다고 하는데, 어쨌든 도겸과 관계가 있다. 이건 아마도 조조가 전혀 생각지 못한 것일 것이다.

 

사실상, 위,촉,오의 삼국이 형성되는 것은 모두 지형의 우세에 의지한 것이다. 손오는 장강의 천험을 이용했고, 유비는 사천분지를 기반으로 했다. 이는 고대에 지형이 얼마나 중요했는지 말해준다. 이는 조조가 가장 먼저 고려한 것이다. 양식공급도 되고, 쉽게 공격할 수도 있다. 이러한 점에서 연주는 당시 중원에서 확실히 좋은 곳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