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커피사탕 2011. 7. 9. 23:17

 

 

아직도 생각나요 그 아침 햇살속에
수줍게 웃고 있는 그 모습이

그시절 그땐 그렇게 갈 데가 없었는지
언제나 조조할인은 우리 차지였었죠
돈 오백원이 어디냐고 난 고집을 피웠지만
사실은 좀 더 일찍 그대를 보고파


하지만 우리 함께한 순간 이젠 주말의 명화 됐지만
가끔씩 나는 그리워져요 풋내 가득한 첫사랑 

수많은 연인들은 지금도 그곳에서 추억을 만들겠죠 우리처럼

손님이 뜸한 월요일 극장 뒷자리에서
난 처음 그대 입술을 느낄수가 있었죠
나 자신도 믿지 못할 그 은밀한 기적속에
남자로 나는 다시 태어난 거예요

하지만 우리 함께한 순간 이젠 주말의 명화 됐지만
가끔씩 나는 그리워져요 풋내 가득한 첫사랑
하지만 우리 함께한 순간 이젠 주말의 명화 됐지만
가끔씩 나는 그리워져요 풋내 가득한 첫사랑

아직도 생각나요 그 아침 햇살 속에
수줍게 웃고 있는 그 모습이
수많은 연인들은 지금도 그곳에서
추억을 만들겠죠 우리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