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옛적에

댓글 0

여행

2010. 11. 5.

  31

 

 

 

 

 

 

 

 

   

    여러분은 아시나요 ?

 

우리인류의 조상은 누구이며 어디에서 왔는지..     

누구나 다 어렴풋이 떠 오르시겠지요..

배움시절 아련한 추억을 되새기며...

 

옛 수업시간 선생님과 또랑또랑 눈빛 마주치며 귀 기울이시던 분들은

대략 이해 되시겠지만, 그저 선생님 가르침을 경 읽는 소리로 들으며

상상의 나래를 펴신 분들은 그래도 어렴풋이 떠오르시겠고,

 

  그제나 이제나 공자님 말씀에 젖으시며, 아지랑이 피어나는 언덕을

꽃분이와 돌쇠랑 뛰놀던 생각에 젖으신 분들은

그저 아련한 추억으로 들리시겠지요.

 

 

                                                                                 

                                                                                                                                                          

 

                                                                                                                                                                                    

 우리들 시대에 대해 학자들만의 소재로 치부하고  무관심 한 것이 세상 살아 가기에도                                                   

바쁜 현대인의 모습이지만 그래도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의 흐름을 어느 정도 유추해보는 것도  

현 시대를 살아가는 문화인으로서 멋진 모습이라 생각되어집니다.

 

   한국사 시대연보에 의하면, 우리가 살아온 시대를 구석기 시대, 신석기 시대, 청동기 시대,

철기 시대  그리고 삼국시대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옛날 옛적 기원전 (B.C) 200만 년 전부터 1만 년(B.C) 까지를 구석기 시대라 하고

1만 년 전(B.C)부터 1000년 전(B.C)까지를 신석기 시대, 그 이후로 300년 전(B.C)까지는 청동기 시대

그 이후로 철기시대가 도래하였다고 합니다.

이 철기 시대에는 우리가 서력의 기원인 예수의 출생을 원년으로 하여 그 이전을 기원 전(B.C)

그 이후를 기원 후(A.D)라 하게 되었지요.  

  

 

 

                                                                                                                                                                  

                                                                                                                      

 

  석기 시대는 구석기 시대와  신석기 시대로 구분하는데 

그 기준은 전자는 도구사용에 있어                           

    돌덩이를  단순히 떼어내서 사용하고,

 후자인 신석기 시대에서는              

                             떼어낸 돌들을 날카롭게 다듬어 사용 했으며,

                                                                         식량 부문에서는 전자는 사냥과 수렵으로,            

                                                                         후자는 식물을 재배하고 동물을 사육하였다 하는 군요.

 

   석기 시대(구,신) 이후 우리 조상들은 돌 대신 금속을 사용하기 시작 하였는데

청동기 시대에 이르러서는 광물을 채취하여 녹여 섞어 도구로 사용하기 시작하였으며

철기 시대에 들어서는 좀 더 세련된 금속 사용법의 발전으로 청동보다 더 강한

무기와 연장을 만들어 사용하기 시작하여

전쟁의 개념을 바꾸어 놓으며 중세 문명시대를 맞게 되었다 합니다.

 

   구석기 시대라는 용어는 영국의 고고학자 John Lubbock가 최초로 사용했다는데

우리나라 구석기 유적은, 

경기도 연천군 전곡리에서 발견되어 세상에 알려져

우리들과 세계인에  주목을 받고 있는데

이는 어떻게 보면 우리의 큰 유산이며 큰 자랑거리라 할 수 있겠지요.

 

 

                                                                                                                           

                                                  

                        

                                                                         

          

                                                                                 

                                                         

                                                                                                                                                                  

        구석기 시대에는 떼어낸 석기를 사용하던 시기였지만 그 의미가 점차 확대되어                                              본격적인 농경과  목축을 통해 식량을 생산하던 이전 단계라고 할 수 있으며                                              

   연천 전곡 선사유적도 바로 이 시대 구석기 시대 유적이였다 합니다..                                                           

                               

                                  이 시대에는 빙하기와 간빙기가 반복되었으며 빙하기는 영하 40-50대를 넘나드는 

                                  아주 추운 때를 말하며  간빙기는 추위가 좀 덜한 시대였다 합니다.

 

 

 

 

 

  구석기 인류는 빙하시대를 잘 견디어내 생존 하였지만 ‘스밀로돈’ 이나 ‘맘모스’같은거대한 동물들은 이 기후의 변동에 적응하지 못하고 멸종되어 우리가 박물관이나

가야 볼 수 있는 존재가 된 것이죠.

 

 

                                                       

                                                                                                                                                                                                                                                                                                                                                              

                                     

                                                                                                       

 

 

 

    이 시대는 지질시대 중 제 4기 홍적세기 에 해당되며 빙하기로서 전 세계가 춥고 따뜻한 시기를

 반복하는 시대였습니다.. 발견되는 유물로서는 양면 핵석기, 외(쌍)날찍개, 찌르개, 긁개, 새김 돌, 망치,

석핵, 나무껍질, 화분, 목탄, 등 3,088점 이 발견되고 있습니다.

 

 

                                                                                           

 

 

    연천 전곡리 구석기 축제는 매년 어린이날을 전후로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부제로 열려

 전국에서  많은 분들이 참여하여 구석기 시대 유적, 문화생활 체험 등을 견학하며 체험하고 있으며  탐방로 및 발굴 피트견학코스  등에는 외국인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연천 전곡리 선사유적지(사적 제268호)가 우리나라 구석기유적을 대표하는 곳으로 알려지게 된 것은

1978년 美병사 그렉보웬(Bowen.G 고고학)이 4점의 석기를 이곳에서 우연히 발견함으로써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유적지로서 주목받게 되었다 하는군요.

 

    10여차 발굴 조사에서 양면 핵 석기가 발견되어 이 지역은 구석기시대의 직립원인 (약 50만 년 전에 생존,

 1981년 쟈바 섬에서 발견) 또는 네안데르탈인 (제 4빙하기에 생존,1857년 네안데르탈 회석동에서 발견)이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어느덧 횡그런히 달려 있는 엷은 달력장을 쳐다보며 , 어느새 이곳 까지 왔나 하고 빠르고 무심한 세월의 허전함에 젖는 만추의 계절이지만..

 

   부모님과 가족들  혹은 오랫 만에 보는 친우 또는 마냥 보는 동료들 그리고

아름다운 추억을 쌓아 가는  연인들이..

이곳  늦가을이 무루익어 가는 조용한 산야에서.. 옛 선인들과 지금은 사라진 거대 동물들이

거닐었던 강변, 언덕, 숲을 거니며 추억을 쌓아가는 것도 한 해를 보내면서

무척 의미있는 일이라 여겨집니다.

                                                                                           

 

                                                                                                                                                                                         

ilktime 

참조 : 연천군청 자료,daum 뮤직,지식,

                                                              

                                                                            (view on)  누구나..

 

연천부동산장단공인

http://silktime.neonet.co.kr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여행2  (0) 2010.11.17
가을 여행 1  (0) 2010.11.16
옛날 옛적에  (0) 2010.11.05
뒤바뀐 운명  (0) 2010.09.20
제국의 시대  (2) 2010.09.16
시련의 시작  (0) 2010.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