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의 오후..

댓글 12

일상 다반사

2011. 5. 19.

 

아침 해가 솟아 오릅니다.

 밤 사이 지저대는 개굴소리도 잦아지고 

   어둠을 몰아내며 햇살이 짙어집니다.

 

 

 

  과수원에 햇살이 내려

  꽃망울도 피고

  장닭과 중닭들도 먹이를 찾아 헤메고..

 

 

부지런한 농부들은  모내기 준비를 하며

 

.

 

논을 갈고  물도 대고  바쁩니다

 

 

 시골 농부들의 삶의 터를  뒤로하고

 

 

도심에 나옵니다. 업무차..차로 50분

 

 

우선 일을 보고 공원에 파킹..

 

                                                                                         도심의 여유로운 공간에서

                                                                                             문득 익숙한  전원의 췌취가               

                                                                                                  낯설지 않기에 곧 친숙해집니다.

                                                                                                                도심의 녹음에..

 

 

                  도심의 공원의 숲은  나뭇잎의 숨소리와  새소리

                   풀입들의 파릇한 기운에  석여  초록의 흙 냄새가  물씬 나는데..

 

                             

 

누가 두고 갔을까 ? 

 이 좋은 환경에..

 

 

 

도심의 텃새가 되버린  감초 참새가 날아와 시식을 하는데..

 

 

 

 

도심의 무법자 까치도 나타나..

 

 

짝궁도 불러보나..

 

 

 

 

까치  입맛에도 별로..

 

 

난 가네... 쩝쩝

 

 

주점부리 참새들의 세상

 

 

 

                                                                            근데  별 맛이 없어..

                                                                            이런데 버리는 ...들이    드시는 것이 다그렇켔지...

 

 

                                                                                                   앵 !   혼자 남았네..

 

                                                        

 

혹시

이들일 까 ? 드신 분들이...

 

 

 

 

                                             오후의 도시 공원의 녹음은  오뉴월 하늘아래  짙어만 가고

 

 

                                                            도심의 숲속은 적막하기 까지 하니..

 

 

                                                              주차장에 차들도 한가히 졸고 서있고..

 

 

                                                              나뭇잎의 푸르름과  꽃들의 향내가..

 

                                                                          

                                                                           숲속에 베이고..

 

 

100

 

                                                                          주차장은 허전하다못해 썰렁하고 ..

 

 

                                                                           

                                          한마리 주점부리 참새마저  드시다

                                                                        말고 남겨놓고 날아가버렸네..

.

 

 

푸르른  오월의 하늘아래

 

 

다시 도심의 공원은 조용함에 무쳐가고 ..

 

변함없이  달이 뜹니다..

 

 

 

도시하늘이나   시골마당 이나..

 

코리아 나 아메리카나 유럽이나 지구상 어느곳에서나..

 

 

자연사랑          

 

                                                                                                                                                         

일산 호수 공원에서...... 

 

! 눌러주시고 가시와요..☞(VIEW on)

누구나 머쨍이는 다~

'일상 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도 달도 따줄게  (10) 2012.08.16
한여름 밤의 꿈.  (2) 2011.07.24
공원의 오후..  (12) 2011.05.19
고향 가는 길  (29) 2011.02.04
선상님 ! 선생님 ?  (2) 2010.10.03
개 이야기 (Dog's story)  (2) 2010.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