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문턱 일산 호수공원

댓글 299

여행 이야기

2021. 5. 7.

일산 신도시의 대명사가 된 호수공원

매년 국제 꽃박람회가 열리는 곳인데 코로나 때문에 축제가 열리지 못하자 

호수공원의 이곳 저곳에는 여러 공사가 한창이다.

아마도 찾는 사람이 적을 때 리모델링 공사를 몰아서 하는 듯 하다.

그래도 호수공원을 찾는 사람들은 꽤나 많아 보인다.

코로나 때문에 멀리 가지 못하는 시민들이 호수공원으로 몰리는 듯 하다.

호수공원을 찾았을 때 튤립등 봄꽃들은 지고 있었다.

장미는 아직 피지 않고 있다.

 

신도시 입주 때 엉성해 보였던 메타스콰이아 숲은

이제 하늘이 보이지 않을만큼 울창해 보인다.

 

나들이 나온 모자의 모습에서 평화로움이 배어 나온다.

 

전통정원의 담장과 함박꽃이 잘 어울린다.

 

장미정원의 분수가 시원스러워 보인다.

장미꽃은 좀 더 기다려야 할 듯 하다.

 

나들이 나온 시민들의 모습이 한가로워 보인다.

 

아름다움을 뽐내던  튤립은 지금 꽃이 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