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심터의 꽃무릇

댓글 216

꽃 이야기

2021. 9. 20.

분홍 상사와에 이어 노란 상사화가 피고 난 후

조금 시차를 두고 꽃 무릇이 피었다.

가믐이 길어서 제대로 꽃대가 나올까 걱정이 되어

지하수를 퍼 올려서 자주 물을 주어선지 꽃대도 작년보다 더 많이 올라 온 듯하다.

녹색의 맥문동 밭 옆에 피어선지 붉은색이 더 선명해 보인다.

요즘은 밤이슬이 많이 내려서 이름 아침에 보면 꽃에 매달린 이슬 방울이 참 영롱해 보인다.

 

상사화와 꽃무릇은 모두 구근 식물인데 

상사화는 먼저 잎이 나온 후 그 잎이 지고 꽃이이 피는데

꽃무릇은 꽃이 먼저 피고 그 꽃이 진 후에 잎이 나온다.

 

꽃무릇은 사찰 부근에서 많이 자라는데

그 이유는 꽃무릇 뿌리에 나무좀을 막아내는 성분이 들어 있어서

목조건물인 사찰에서 그 뿌리를 사용하기 위해 많이 재배한다고 한다.

 

우리 쉼터의 꽃무릇은 두 무더기가 있다.

축대 아래에 한 무더기가 있고(위쪽)

소나무 아래에 또 한 무더기가 있다.(아래쪽)

 

 

사랑하는 블친님들

민족 최대 명절인 한가위를 맞아

풍성함 속에서 건강하시고 행복한 명절 되시기를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