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호수공원의 가을 풍경

댓글 136

여행 이야기

2021. 11. 2.

일산 호수공원은 일산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는 보물과 같은 존재다.

호수공원이 있어서 일산을 떠나지 못한다는 사람들도 많다.

봄에는 꽃이 많아서 좋고 여름에는 호수와 녹음이 어우러 저서 좋은 쉼터를 제공하고

가을에는 단풍이 그리고 겨울에는 넓은 호수에 백설이 내려앉은 풍경이 매력적이다.

해마다 국제 꽃 박람회가 열리고 각종 문화행사가 이 호수 공원에서 열린다.

서울 지하철 3호선이 호수 인근을 통과하여 접근성 또한 좋고

가까운 곳에 각종 대형 전시회가 열리는 킨텍스도 있어서 연계성 또한 뛰어나다.

 

요즘 하루가 다르게 단풍이 짙어가고 있다.

머잖아 단풍철도 끝나고 겨울이 올 듯한 11월의 첫날에 호수공원을 찾았다.

 

노랗게 물든 느티나무들의 단풍이 비단결처럼 곱다.

 

전통공원의 정자

 

호숫가에는 으악새(억새)의 울음이 들리는 듯하다.

 

소복이 쌓인 낙엽이 늦가을 정취를 자아낸다.

 

그네의자를 타면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는 시민들

 

메타스콰이아는 아직 단풍이 물들지 않았다.

 

장미원에는 늦게 핀 장미들이 탐방객을 맞는다.

 

팔각정

 

이곳에는 언제쯤 단풍이 들까?

 

바람이 없으면 반영이 보일 텐데 좀은 아쉽다.

 

애수교 부근에는 그래도 단풍이 다른 곳 보다 짙어 보인다.

 

이곳의 단풍이 호수공원에서 제일 좋아 보인다.

 

맞은 편의 건물이 법관을 양성하는 사법연수원이다.

 

              예년 같으면 공원의 여러 곳에서 각정 행사가 

열리고 있을 터인데도 공원은 한산하고 산책나온 사람들도 많지 않아 보인다.

 

매년 이 곳에는 국화장식물이 전시되었는데........

내년에는 아름다운 국화탑을 볼수 있겠지~~

 

비둘기들도 단풍이 좋은가 보다???

 

바닥에 깔린 낙엽들~~

어쩐지 밟기가 망서려진다~~

 

 

지금 호수공원에서는 대대적으로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이다.

내년에는 좀 더 쾌적한 환경에서 각종 행사나 축제가 많이 열리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