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없는 집에 눈만 쌓여

댓글 1

역사를 찾아서

2010. 1. 17.

            
                                                                                 (  맨 오른 쪽 작은집이 우리집이다. 옆 집들은 팬션이다.)

오늘은 모처럼 날씨가 풀린듯하여 강화집에 들렸다.
산넘어로 불어오는 겨울 바다 바람은 아직도 따가웁게 느껴진다.
멀리서 바라 보이는 우리 집이 매우 쓸쓸해 보인다.
옆의 집들은 우리집 보다 규모도 크고 주말엔 손님들도 받기 때문에 그래도 사람 사는 집 같을 터인데
우리집은 가을 김장거리 거두어 온 후 들리지도 않았으니 집에 감정이 있다면 보이지 않는 주인의 소식이 매우 궁금 하였을 것이다.
그리고 더더욱 추웠으리라.
미안한 생각이 든다.

             
                                                                                        치우지 않은 눈이 지붕과 정원에 그대로 쌓여 있다.

             
 
            
                                                           대문을 열고  들어서니 짐승들의 발자국이 어지럽게 찍혀 있다.
                                                           주인 없음을 알고 집주위를 마음 놓고 돌아다닌 모양이다.

           

            우리 남편 언덕에 쌓인 눈을 보더니 고무 다라를 타고 내려온다.
            아파트 근처의 육교에서 아이들이 미끄럼 타는것을 흉내를 내고 있다.
            나도 한번 타 볼까?

           눈은 내 마음 안에서 나이도 쫓아내고 동심으로 돌아가게 하는 요술을 부린 모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