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2021년 06월

23

여행 이야기 초여름의 마장호수

토요일 오후 집에만 있기도 무료하여 무작정 집을 나섰다. 막상 갈 만한 곳도 없어 망설이다가 멀지 않은 마장호로 방향을 잡았다. 네비에게 물어보니 집에서 거리가 23Km란다. 마장호 까지는 쉽게 갔는데 주치가 문제였다. 주변의 모든 주차장은 만차로 들어갈 수가 없다. 차에서 내려보지도 못하고 되돌아오다 보니 제방으로 올라가는 길이 보여서 무작정 오르다 보니 자동차 통행도 없고 길도 넓은데 길가에 주차한 차들이 여유롭게 서있다. 마장호 출렁다리 준공 때인 3년 전에는 전망대 쪽만 가보고 제방은 올라보지 못했는데 이 번에는 주차할 곳을 찾다 보니 지난번에 가보지 못한 곳을 가게 되었다. 오늘은 출렁다리는 건너지 않고 마장호의 전경만 담아 봤다. 사람이 적은 평일에 다시 와보기로 하고~~ 마장호 출렁다리는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