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2021년 11월

12

꽃 이야기 우리집 국화

입동이 지나자 기온이 많이 떨어져 겨울이 왔음을 실감케 한다.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자 나무들이 잎들을 떨어트려 낙엽들이 여기저기 나뒹군다. 지금 피어 있는 국화들이 올해 밖에서 보는 마지막 꽃들이다. 실내에 피는 꽃들이나 보면서 내년 봄을 기다려야 할 듯하다. 이른 아침 옷깃을 여미면서 한 해를 마감하는 겨울 꽃(?) 국화를 카메라에 담아 본다. 어자국 향이 좋아 국화차용으로 인기가 있는 품종이다. 신경을 안정시키고 불면증을 없애는데 어자국 국화차가 좋다고 한다. 빨대 국화 꽃 술이 빨대처럼 생겨서 붙은 이름이다. 단추 국화 들국화 꽃은 볼품 없지만 향이 참좋다. 국화야 너는 어이 춘 삼월 동풍을 다 보내고 낙목한천 찬 바람에 어이 홀로 피었느냐 아마도 오상고절은 너 뿐인가 하노라 (옛 시조) (傲霜孤..

댓글 꽃 이야기 2021.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