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2021년 11월

30

우리집 이야기 쉼터의 월동준비

본격적인 겨울 추위를 앞두고 월동준비를 해야 하는 쉼터는 바쁘다. 월동을 아예 못하는 식물은 화분에 담아서 집안으로 들여놓는다. 겨울에 죽지는 않지만 꽃눈이 얼어서 다음 해에 꽃을 피우지 못하는 식물은 보온재로 덮어준다. 춘란이나 수국 등이 이에 해당된다. 구근들은 왕겨나 짚으로 덮어주어 얼지 않게 해 준다, 수선화와 튤립 등이다. 달리아 구근은 캐서 안으로 들여왔다. 해마다 겨울을 지나고 나면 몇 그루의 식물이 얼어 죽는다. 작년에는 추위가 심하지 않아 별 피해가 없었는데 올겨울은 예년보다 춥다니 좀 걱정이다. 집 안으로 들어온 추위에 약한 꽃들 수련위에 스치로풀과 보온메트로 덮어 주었다. 베롱나무 이 나무도 중부지방에서는 월동이 힘들다. 호랑가시나무 이 나무는 변산반도가 북방 한계선이다. 어린 수국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