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2022년 05월

14

우리집 이야기 우리쉼터의 봄 풍경

일 년 중 가장 꽃이 많은 시기가 요즘인가 보다. 강화에 있는 우리 쉼터에도 요즘 많은 꽃들이 피고 있다. 요즘 날씨가 가물어서 하루만 물을 주지 않아도 꽃들이 고개를 떨군다. 주말에만 가던 쉼터에 요즘은 주중에도 잠깐 시간을 내어 물을 주러 간다. 하늘 높은줄 모르고 치솟는 유가 때문에 차를 몰기가 꺼려지지만 목이 말라 주인을 기다리는 식물들을 생각하면 어쩔 수가 없다. 입양 후 처음으로 꽃을 피운 "미스킴 라일락" 매발톱 한포기에 엄청 많은 꽃이 피었다. 인근에 있는 고려사에서 매년 쉼터앞 호숫가에 부처님 오신날을 기념하여 연등을 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