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2021년 06월

17

꽃 이야기 초롱꽃에 불 밝히면~~

울 안에 초롱꽃이 피시 시작했다. 흰색, 청색, 보라색등 세 가지 색상의 초롱꽃이 앞 다퉈 꽃을 피운다. 어두운 밤 이 초롱꽃에 불 밝혀서 대문에 걸어 놓으면 멀리 가신 님이 집을 찾아 올 때 길 잃지 않고 빗장 걸지 않은 싸릿문을 밀고 들어오실 듯~~ 초롱꽃 전설 전설로는 ‘먼 옛날, 금강산 깊은 산골에 부모 없는 오누이가 살았다. 어느 날 누나가 병에 걸리자 남동생은 약초를 찾아 산으로 떠난다. 밤늦게까지 돌아오지 않는 동생을 기다리던 누나는 초롱불을 들고 길을 나섰다가 산 중턱에 쓰러지고 만다. 약을 구해 돌아오던 동생은 숨을 거둔 누나를 발견하였는데 죽은 누나 옆에는 초롱불을 닮은 한 송이 꽃이 피어 있었다.’는 슬픈 전설이 있다. 아마도 동생이 누나를 위해 애쓰는 성실한 마음과 동생의 마음에 감..

댓글 꽃 이야기 2021. 6. 17.

09 2021년 06월

09

02 2021년 06월

02

꽃 이야기 우리쉼터의 인동초 꽃탑

인동초는 아주 척박한 곳에서도 잘 살아가는 덩굴식물로 고난을 극복하는 상징 식물로 알려저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여러번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도 살아남아 나중에는 대통령까지 되었는데 그의 삶을 인동초에 비유하기도 하였다. 땅바닥에 짓밟히면서 생존해가는 식물이지만 꽃의 향기는 아주 진하다. 낮 보다도 밤에 그 향이 좋고 멀리 까지 그 향이 전해진다. 우리 쉼터에서는 이 안동 덩굴로 탑을 만들었다. 죽은 나무를 이용하여 덩쿨을 올렸는데 높이가 2,5m 정도 아래쪽 직경이 1,5m 정도인 원뿔형 꽃탑이다. 한창 꽃이 필 때는 그 향이 70~80m 정도의 거리까지 퍼진다. 인동초는 꽃이 필 때는 흰색인데 시간이 지날 수록 노란색으로 변한다. 그래서 金銀花라는 이름이 붙여저 있기도 하다. 붉은 인동초 향은 흰 ..

댓글 꽃 이야기 2021. 6. 2.

25 2021년 05월

25

19 2021년 05월

19

우리집 이야기 2021,05,18 우리쉼터의 꽃

우리 쉼터의 거실 앞에 있는 클레마티스가 꽃을 피웠다. 꽃이 작년보다 훨씬 크다. 직경이 20Cm는 되는 듯하다. 색상도 예년보다 진하고 꽃 송이도 제법 많다. 아치의 오른쪽 꽃이 작년에 죽어버려 새로 모종을 심어서 좌우의 균형이 맞지를 않는다. 활짝 핀 클레마티스가 비에 젖는 풍경을 거실안에서 바라보고 있으면 보는 이의 마음도 비에 젖어드는 느낌이 든다. 클레마티스 우리말로 으아리라고도 불리운다. 꽃도 다양하며 크기가 작은 꽃은 5~6㎝이고 큰 꽃은 15㎝ 이상 되는 것도 있다. 꽃잎도 홑꽃과 겹꽃이 있으며 개화기도 조금씩 다르다. 줄기는 3~9m까지 자라고 잎은 엽병 끝에 3갈래로 갈라져서 길쭉한 심장형으로 붙어 있다. 줄기는 약간 목질화 되어 있다. 원산지는 주로 전 세계의 온대 지방으로 북아메리카..

13 2021년 05월

13

07 2021년 05월

07

여행 이야기 여름의 문턱 일산 호수공원

일산 신도시의 대명사가 된 호수공원 매년 국제 꽃박람회가 열리는 곳인데 코로나 때문에 축제가 열리지 못하자 호수공원의 이곳 저곳에는 여러 공사가 한창이다. 아마도 찾는 사람이 적을 때 리모델링 공사를 몰아서 하는 듯 하다. 그래도 호수공원을 찾는 사람들은 꽤나 많아 보인다. 코로나 때문에 멀리 가지 못하는 시민들이 호수공원으로 몰리는 듯 하다. 호수공원을 찾았을 때 튤립등 봄꽃들은 지고 있었다. 장미는 아직 피지 않고 있다. 신도시 입주 때 엉성해 보였던 메타스콰이아 숲은 이제 하늘이 보이지 않을만큼 울창해 보인다. 나들이 나온 모자의 모습에서 평화로움이 배어 나온다. 전통정원의 담장과 함박꽃이 잘 어울린다. 장미정원의 분수가 시원스러워 보인다. 장미꽃은 좀 더 기다려야 할 듯 하다. 나들이 나온 시민들..

01 2021년 05월

01

여행 이야기 고양시민들의 참여 정원

일산 호수공원에서는 매년 국제 꽃박람회가 열렸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꽃 박람회 개최가 중단되자 고양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꽃을 가까이에서 즐기며 힐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민들이 직접 소규모의 정원을 만들어호수공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열지 못하는 꽃박람회에 대한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래주려는 목적에서 이 행사를 계획했다 한다. 참여정원을 만들려는 희망자를 모집하고 비용을 지원하여 일산호수공원과 화정역 광장 두 군데에서 참여정원 전실회를 열게 되었다고 한다. 이 참여정원 전시는 가을에도 열 계획으로 알려졌다. 콘테스트를 거쳐 우수작에게는 상장과 상금도 수여할 계획이다. 전시기간은 4월 24일부터 5월 9일 까지다. 고양시에 거주하는 지인이 이 행사에 참여한다고 하여 한참을 돌아다니다가 지인의 참..

26 2021년 04월

26

21 2021년 04월

21

우리집 이야기 쉼터 소나무 좀 비상

강화에 있는 우리 쉼터에는 소나무가 13그루 있다. 직경이 15cm~30cm 정도 된다. 그동안 별 탈 없이 잘 자라던 소나무에 비상이 걸렸다. 소나무 한 그루에 전에 못 보던 변화가 생겼다. 가슴 높이 정도 아래 부분 표피에 직경 7~10mm 정도의 구멍이 여러 개 뚫려 있다. 처음 보는 현상이라 왜그런지 알 수가 없어서 군청 삼림과에 전화를 했다. 목요일에 전화를 했는데 다음 주 화요일에 현장에 와보겠다고 한다. 현장에 나온 군청 직원이 소나무 좀이라고 한다. 소나무가 세력이 약해지면 소나무 좀이 표피에 구멍을 뚫고 들어가 알을 깐다고 한다. 날씨가 따뜻해지면 알이 부화하여 밖으로 나와 소나무에 피해를 준다고 한다. 하루라도 빨리 방제를 하는 게 좋겠다고 한다. 별 모양 없이 멋대로 커버린 소나무지만..

16 2021년 04월

16

11 2021년 04월

11

꽃 이야기 요즘 우리 쉼터에 핀 꽃들

겨울 동안 실내에서 자란 꽃모종들을 밖에 내다 심고 고구마와 고추등을 심을 이랑을 만들고 인근의 식당에서 복분자도 몇 그루 얻어다 울타리 밑에 심었다. 주인이 열심히 일하는 동안 쉼터의 여기저기서 봄 꽃들이 피기 시작한다. 우리 쉼터에 수선화가 대략 7~8종 되는데 이제 피기 시작한다. 종류에 따라서 피는 시기가 며칠 차이가 난다. 금낭화와 작약은 지금 한창 꽃 봉오리를 키워 가고 있다. 수호초와 돌단풍도 피었다. 할미꽃도 지금 피기 시작했다. 춘란 강화에서 키우기는 어려워 보인다. 잎 들이 겨울에 많이 죽었다. 그래도 꽃은 몇 송이 피었다. 산자고 히어리 튤립도 지금부터 꽃이 피는 시기다. 앞으로 며칠간은 서로 다투어 꽃을 피울 것이다. 적 목련 작년에 삽목 한 수국에 꽃이 달렸다. 만첩 홍도는 지금 ..

댓글 꽃 이야기 2021. 4.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