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2021년 06월

17

꽃 이야기 초롱꽃에 불 밝히면~~

울 안에 초롱꽃이 피시 시작했다. 흰색, 청색, 보라색등 세 가지 색상의 초롱꽃이 앞 다퉈 꽃을 피운다. 어두운 밤 이 초롱꽃에 불 밝혀서 대문에 걸어 놓으면 멀리 가신 님이 집을 찾아 올 때 길 잃지 않고 빗장 걸지 않은 싸릿문을 밀고 들어오실 듯~~ 초롱꽃 전설 전설로는 ‘먼 옛날, 금강산 깊은 산골에 부모 없는 오누이가 살았다. 어느 날 누나가 병에 걸리자 남동생은 약초를 찾아 산으로 떠난다. 밤늦게까지 돌아오지 않는 동생을 기다리던 누나는 초롱불을 들고 길을 나섰다가 산 중턱에 쓰러지고 만다. 약을 구해 돌아오던 동생은 숨을 거둔 누나를 발견하였는데 죽은 누나 옆에는 초롱불을 닮은 한 송이 꽃이 피어 있었다.’는 슬픈 전설이 있다. 아마도 동생이 누나를 위해 애쓰는 성실한 마음과 동생의 마음에 감..

댓글 꽃 이야기 2021. 6. 17.

09 2021년 06월

09

02 2021년 06월

02

꽃 이야기 우리쉼터의 인동초 꽃탑

인동초는 아주 척박한 곳에서도 잘 살아가는 덩굴식물로 고난을 극복하는 상징 식물로 알려저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여러번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도 살아남아 나중에는 대통령까지 되었는데 그의 삶을 인동초에 비유하기도 하였다. 땅바닥에 짓밟히면서 생존해가는 식물이지만 꽃의 향기는 아주 진하다. 낮 보다도 밤에 그 향이 좋고 멀리 까지 그 향이 전해진다. 우리 쉼터에서는 이 안동 덩굴로 탑을 만들었다. 죽은 나무를 이용하여 덩쿨을 올렸는데 높이가 2,5m 정도 아래쪽 직경이 1,5m 정도인 원뿔형 꽃탑이다. 한창 꽃이 필 때는 그 향이 70~80m 정도의 거리까지 퍼진다. 인동초는 꽃이 필 때는 흰색인데 시간이 지날 수록 노란색으로 변한다. 그래서 金銀花라는 이름이 붙여저 있기도 하다. 붉은 인동초 향은 흰 ..

댓글 꽃 이야기 2021. 6. 2.

11 2021년 04월

11

꽃 이야기 요즘 우리 쉼터에 핀 꽃들

겨울 동안 실내에서 자란 꽃모종들을 밖에 내다 심고 고구마와 고추등을 심을 이랑을 만들고 인근의 식당에서 복분자도 몇 그루 얻어다 울타리 밑에 심었다. 주인이 열심히 일하는 동안 쉼터의 여기저기서 봄 꽃들이 피기 시작한다. 우리 쉼터에 수선화가 대략 7~8종 되는데 이제 피기 시작한다. 종류에 따라서 피는 시기가 며칠 차이가 난다. 금낭화와 작약은 지금 한창 꽃 봉오리를 키워 가고 있다. 수호초와 돌단풍도 피었다. 할미꽃도 지금 피기 시작했다. 춘란 강화에서 키우기는 어려워 보인다. 잎 들이 겨울에 많이 죽었다. 그래도 꽃은 몇 송이 피었다. 산자고 히어리 튤립도 지금부터 꽃이 피는 시기다. 앞으로 며칠간은 서로 다투어 꽃을 피울 것이다. 적 목련 작년에 삽목 한 수국에 꽃이 달렸다. 만첩 홍도는 지금 ..

댓글 꽃 이야기 2021. 4. 11.

22 2021년 03월

22

17 2021년 03월

17

꽃 이야기 꽃 향기 가득한 고양화훼공판장

꽃과 물의 도시라고 불리는 고양시 꽃을 재배하는 화훼농가가 많고 매년 국제꽃박람회가 열리는 곳인데 코로나 때문에 꽃 수출과 소비가 줄어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봄을 맞는다. 고양 하나로마트 옆에 있는 화훼공판장의 많은 꽃들이 소비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매장 안에 들어서자 화려한 양난이 인사를 한다. 절화를 파는 코너 꽃다발을 미리 만들어 놓고 팔기도 한다. 코로나로 소비가 줄어서 화훼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튤립과 수선화등의 구근류 꽃들도 가격기 저렴하고 관리도 쉬운 꽃들이라 인기가 많다. 예년에 보지 못하던 새로운 품종의 꽃들도 많이 눈에 뜨인다. 꽃기린 많은 종류의 다육이들이 전시되어 있다. 고양시의 선인장은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는 식물이다.

댓글 꽃 이야기 2021. 3. 17.

10 2021년 02월

10

꽃 이야기 우리 쉼터에 핀 복수초

이른 봄에 꽃이 피는 복수초는 그 특징 때문에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 꽃이 황금색 잔처럼 생겼다고 측금잔화(側金盞花)라고도 부르고 눈 속에서 꽃이 핀다 하여 설연화(雪蓮花), 얼음 사이에서 꽃이 핀다고 하여 빙리화(氷里花)나 얼음꽃, 설날에 꽃이 핀다고 하여 원일초(元日草)라고도 한다. 복수초(福壽草)는 꽃말도 다양하다. 복(福)과 장수(壽)를 의미하는 한자어로 꽃말은 '영원한 행복', '슬픈 추억'이다. '새해 복 많이 받고 장수하라'는 의미로 복수초를 선물하기도 한다. 복수초는 이른 아침에는 꽃잎을 닫고 있다가 일출과 함께 꽃잎을 점차 펼치기 때문에 활짝 핀 복수초를 감상하려면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가 가장 좋다.(네이버) 우리 쉼터에서 겨울 지나고 제일 먼저 피는 봄 꽃이 복수초다. 올해 ..

댓글 꽃 이야기 2021. 2. 10.

04 2020년 12월

04

꽃 이야기 지금 우리 집 거실에 핀 꽃들

코로나 때문에 봄부터 가을까지 거의 강화의 쉼터에서 꽃들과 함께 지내다가 날씨가 추워지자 아파트로 돌아오니 그동안 좀 소홀했던 거실과 발코니에 있던 화분들이 반갑게 맞아준다. 제 때 물을 제대로 주지 못해 갈증으로 고생했을 꽃들인데 불평 없이 꽃을 피어 주어 고맙기 그지없다. 극락조화 화분이 두 개 있는데 모두 꽃대가 올라왔고 그중 한그루에 꽃이 피었다. 이 극락조화 화분에도 지금 꽃대들이 올라오고 있다. 여우꼬리와 게발선인장도 꽃이 한창이다. 여우꼬리 치자 열매가 노랗게 익어간다.

댓글 꽃 이야기 2020. 12. 4.

24 2020년 09월

24

18 2020년 05월

18

꽃 이야기 일산호수공원의 장미와 수련

꽃과 물이 어울어진 일산의 호수공원 매년 이맘 때 쯤이면 국제꽃박람회가 열렸는데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모든 행사가 취소되었다. 거의 날마다 열리던 각종 문화행사도 실종되었다. 역설적으로 일산애 사는 주민들은 오롯히 호수공원을 주민들이 내 집 정원처럼 이용할수 있다고도 한다. 요즘 호수공원에 나가면 외지인들을 거의 볼수가 없고 잔디밭에 텐트를 치고 질서를 어지럽히던 모습들도 없어서 좋다고들 한다. 그렇다고 이런상태가 계속되기를 원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지금쯤이면 장미원의 장미들이 한창이려니 하고 호수공원을 찾았는데 이제 하나 둘 장미들이 피기 시작한다. 아직 꽃이 만개하지 않아선지 장미원 중앙의 비너스상이 좀은 쓸쓸해 보인다. 아침에 내린 비의 물방울이 꽃송이에 영롱하게 달려있다. 산책객들이 피어난 장..

댓글 꽃 이야기 2020. 5. 18.

01 2020년 05월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