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2021년 05월

07

여행 이야기 여름의 문턱 일산 호수공원

일산 신도시의 대명사가 된 호수공원 매년 국제 꽃박람회가 열리는 곳인데 코로나 때문에 축제가 열리지 못하자 호수공원의 이곳 저곳에는 여러 공사가 한창이다. 아마도 찾는 사람이 적을 때 리모델링 공사를 몰아서 하는 듯 하다. 그래도 호수공원을 찾는 사람들은 꽤나 많아 보인다. 코로나 때문에 멀리 가지 못하는 시민들이 호수공원으로 몰리는 듯 하다. 호수공원을 찾았을 때 튤립등 봄꽃들은 지고 있었다. 장미는 아직 피지 않고 있다. 신도시 입주 때 엉성해 보였던 메타스콰이아 숲은 이제 하늘이 보이지 않을만큼 울창해 보인다. 나들이 나온 모자의 모습에서 평화로움이 배어 나온다. 전통정원의 담장과 함박꽃이 잘 어울린다. 장미정원의 분수가 시원스러워 보인다. 장미꽃은 좀 더 기다려야 할 듯 하다. 나들이 나온 시민들..

01 2021년 05월

01

여행 이야기 고양시민들의 참여 정원

일산 호수공원에서는 매년 국제 꽃박람회가 열렸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꽃 박람회 개최가 중단되자 고양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꽃을 가까이에서 즐기며 힐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민들이 직접 소규모의 정원을 만들어호수공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열지 못하는 꽃박람회에 대한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래주려는 목적에서 이 행사를 계획했다 한다. 참여정원을 만들려는 희망자를 모집하고 비용을 지원하여 일산호수공원과 화정역 광장 두 군데에서 참여정원 전실회를 열게 되었다고 한다. 이 참여정원 전시는 가을에도 열 계획으로 알려졌다. 콘테스트를 거쳐 우수작에게는 상장과 상금도 수여할 계획이다. 전시기간은 4월 24일부터 5월 9일 까지다. 고양시에 거주하는 지인이 이 행사에 참여한다고 하여 한참을 돌아다니다가 지인의 참..

26 2021년 04월

26

21 2021년 04월

21

우리집 이야기 쉼터 소나무 좀 비상

강화에 있는 우리 쉼터에는 소나무가 13그루 있다. 직경이 15cm~30cm 정도 된다. 그동안 별 탈 없이 잘 자라던 소나무에 비상이 걸렸다. 소나무 한 그루에 전에 못 보던 변화가 생겼다. 가슴 높이 정도 아래 부분 표피에 직경 7~10mm 정도의 구멍이 여러 개 뚫려 있다. 처음 보는 현상이라 왜그런지 알 수가 없어서 군청 삼림과에 전화를 했다. 목요일에 전화를 했는데 다음 주 화요일에 현장에 와보겠다고 한다. 현장에 나온 군청 직원이 소나무 좀이라고 한다. 소나무가 세력이 약해지면 소나무 좀이 표피에 구멍을 뚫고 들어가 알을 깐다고 한다. 날씨가 따뜻해지면 알이 부화하여 밖으로 나와 소나무에 피해를 준다고 한다. 하루라도 빨리 방제를 하는 게 좋겠다고 한다. 별 모양 없이 멋대로 커버린 소나무지만..

16 2021년 04월

16

11 2021년 04월

11

꽃 이야기 요즘 우리 쉼터에 핀 꽃들

겨울 동안 실내에서 자란 꽃모종들을 밖에 내다 심고 고구마와 고추등을 심을 이랑을 만들고 인근의 식당에서 복분자도 몇 그루 얻어다 울타리 밑에 심었다. 주인이 열심히 일하는 동안 쉼터의 여기저기서 봄 꽃들이 피기 시작한다. 우리 쉼터에 수선화가 대략 7~8종 되는데 이제 피기 시작한다. 종류에 따라서 피는 시기가 며칠 차이가 난다. 금낭화와 작약은 지금 한창 꽃 봉오리를 키워 가고 있다. 수호초와 돌단풍도 피었다. 할미꽃도 지금 피기 시작했다. 춘란 강화에서 키우기는 어려워 보인다. 잎 들이 겨울에 많이 죽었다. 그래도 꽃은 몇 송이 피었다. 산자고 히어리 튤립도 지금부터 꽃이 피는 시기다. 앞으로 며칠간은 서로 다투어 꽃을 피울 것이다. 적 목련 작년에 삽목 한 수국에 꽃이 달렸다. 만첩 홍도는 지금 ..

댓글 꽃 이야기 2021. 4. 11.

06 2021년 04월

06

일출, 일몰 황혼의 바닷가 산책

강화의 쉼터에서 봄맞이 준비를 한창 하다 보니 조금은 싫증이 나서 자동차를 몰고 쉼터를 나서 본다. 쉼터에서 가까은 황청 포구를 거쳐서 석모도를 한 바퀴 돌아본다. 아무리 코로나 때문이라고 하지만 포구에는 찾아온 사람들이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 혼자서 이곳 저곳 기웃거리자니 좀은 쑥스러움도 느껴진다. 민머루 해수욕장 썰물로 넓은 갯벌이 드러나 있지만 갯벌에서 조개를 잡는 사람은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 너무나 쓸쓸해 보인다. 황청 포구 석모대교가 보인다. 카페의 정원에 전시되고 있는 조형물들 석모도에서 나와 외포리 인근의 해안도로를 지날 때 길지 않은 하루 해가 지고 있다. 일몰 촬영 시기가 아니 라선 지 하늘이 붉어도 바다는 붉어지지가 않는다.

댓글 일출, 일몰 2021. 4. 6.

01 2021년 04월

01

27 2021년 03월

27

우리집 이야기 우리 쉼터에 핀 꽃들

요즘 우리 쉼터는 봄맞이 준비로 할 일이 너무 많다. 겨울에 얼어 죽지 말라고 덮어둔 보온재를 걷어내고 정원수들의 죽은 가지를 잘라주며 실내에서 월동한 식물들을 밖에 옮겨 심는 등 할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실내에서 파종해 기른 모종들도 밖으로 옮겨 심어야 하는데 추위에 약한 모종은 옮긴 후 비닐로 덮어줘야 한다. 요즘 깽깽이가 한창 꽃을 피우고 있다. 여러 해 동안 깽깽이 씨를 파종하였지만 거듭 실패만 하다가 재 작년 부터 씨 파종에 성공하여 지금은 어린 깽깽이들이 화단 이곳저곳에서 자라고 있다. 여러 색상의 노루귀가 있었는데 두더지가 뿌리를 잘라먹은 바람에 지난 겨울에 많이 죽어 버렸다. 삽목 하여 두었던 수국에 뿌리가 제법 내려서 포토에 옮겨 심었다. 홍매화의 나무 성형을 위해 가지를 많이 잘라..

22 2021년 03월

22

17 2021년 03월

17

꽃 이야기 꽃 향기 가득한 고양화훼공판장

꽃과 물의 도시라고 불리는 고양시 꽃을 재배하는 화훼농가가 많고 매년 국제꽃박람회가 열리는 곳인데 코로나 때문에 꽃 수출과 소비가 줄어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봄을 맞는다. 고양 하나로마트 옆에 있는 화훼공판장의 많은 꽃들이 소비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매장 안에 들어서자 화려한 양난이 인사를 한다. 절화를 파는 코너 꽃다발을 미리 만들어 놓고 팔기도 한다. 코로나로 소비가 줄어서 화훼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튤립과 수선화등의 구근류 꽃들도 가격기 저렴하고 관리도 쉬운 꽃들이라 인기가 많다. 예년에 보지 못하던 새로운 품종의 꽃들도 많이 눈에 뜨인다. 꽃기린 많은 종류의 다육이들이 전시되어 있다. 고양시의 선인장은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는 식물이다.

댓글 꽃 이야기 2021. 3. 17.

11 2021년 03월

11

카테고리 없음 우리 쉼터의 저녁노을

봄의 문턱에서 쉼터에는 봄맞이 준비로 꽤나 할 일이 많다. 보온재로 덮어 주었던 볏 짚을 걷어내고 구석구석 쌓여있는 낙엽을 걷어내는 일도 만만치 않다. 정원수의 죽은 가지도 잘라 줘야 한다. 겨우내 비워 두었던 집에서 밤을 지내기에 아직은 추울 듯하여 일주일에 하루 정도 낮에만 잠깐 일을 하고 돌아 오려니 부지런히 움직여야 한다. 이것저것 바쁘게 움직이다 보니 벌써 하루 해가 저문다. 하루 일을 끝내면서 보니 쉼터 앞 호수의 물 빛이 붉게 물들어 있다. 쉼터에 핀 노루귀 단 한송이 달랑 핀 바람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