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의 신비여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31 2022년 07월

31

<가톨릭 관련>/◆ 성 경 관 련 [말씀묵상] 행복하여라, 주님이 당신 소유로 뽑으신 백성

[말씀묵상] 행복하여라, 주님이 당신 소유로 뽑으신 백성 연중 제19주일 제1독서 지혜 18,6-9 / 제2독서 히브 11,1-2.8-19 복음: 루카 12,32-48 가톨릭신문 2022-07-31 [제3305호, 19면] 하느님이 당신 백성과 맺으신 계약 결코 흔들리지 않는 위대한 유산 불안 떨치고 깨어있는 삶 살아야 윌리암 홀맨 헌트 ‘세상의 빛 : 문 두드리는 그리스도’. 작년을 기준으로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에서 1인 가구의 비율이 40%를 넘었습니다. 2인 세대까지 포함하면 63.9%에 이릅니다. 아파트 거주비율도 50%를 넘어섰습니다. 이제 우리나라 사람들 과반수는 대를 이어가며 고향에 뿌리를 내리고 살기보다 아파트 사정에 맞춰서 이리저리 떠다니는 삶을 살고 있다는 뜻입니다. 이웃사촌이 어떻게..

25 2022년 07월

25

<가톨릭 관련>/◆ 성 경 관 련 [말씀묵상] 연중 제17주일·조부모와 노인의 날

[말씀묵상] 연중 제17주일·조부모와 노인의 날 - 주님께서 찾는 한 사람 제1독서 창세 18,20-32 / 제2독서 콜로 2,12-14 복음 루카 11,1-13 가톨릭신문 2022-07-24 [제3304호, 19면] 열 명의 의인 찾지 못해 멸망된 소돔 인류 구원 위해 보내신 예수님처럼 정의와 공정 넘은 사랑의 삶을 통해 세상으로 하늘의 은혜 끌어당겨야 제이콥 드 웨트의 ‘불타고 있는 소돔과 고모라’.(1680년) 오늘 교회는 ‘조부모와 노인의 날’을 맞이하여 가정과 사회에서 노인의 역할과 소명의 소중함을 기리며 감사드립니다. 교회의 뜻에 부합하여 함께 지내지는 못하는 부모님께 안부 인사라도 전하면 좋겠습니다. 장손인 저를 할머니는 편애하셨습니다. 그것이 기울어진 잘못된 사랑이라는 걸 깨닫는 데는 꽤 ..

17 2022년 07월

17

<가톨릭 관련>/◆ 성 경 관 련 [말씀묵상] 연중 제16주일·농민 주일-기도와 실천

[말씀묵상] 연중 제16주일·농민 주일 - 기도와 실천, 균형을 갖춘 신앙인이 돼야 합니다 제1독서 창세 18,1-10ㄴ / 제2독서 콜로 1,24-28 복음 루카 10,38-42 가톨릭신문 [제3303호, 19면] 공동체 위한 봉사 강조하시면서도 균형 맞출 영적 생활 바라신 주님 사랑 실천에는 기도가 전제돼야 아돌프 치머만 ‘그리스도 곁의 마리아와 마르타’. ■열심히 기도했다면, 이웃사랑 실천의 장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때로 감사한 마음으로, 때로 안쓰러운 눈길로 결코 만만치 않은 공동생활을 해나가고 계시는 수녀님들을 바라봅니다. 다양한 수녀회 이름 아래, 각기 다른 카리스마를 지닌 많은 수녀님들이, 제각각 다른 삶의 방식을 살아가고 계십니다. 각자 주어진 자리에서, 각자의 고유한 방식으로, 주님의 딸..

10 2022년 07월

10

<가톨릭 관련>/◆ 성 경 관 련 [말씀묵상] 연중 제15주일-착한 사마리아 사람

[말씀묵상] 연중 제15주일 - 착한 사마리아 사람 제1독서 신명 30,10-14 / 제2독서 콜로 1,15-20 복음 루카 10,25-37 가톨릭신문 2022-07-10 [제3302호, 19면] 하느님 뜻 따르는 사람이 하느님 백성 서로 화합하는 교회의 본질과 사명 이웃 위한 삶 속에 희망의 길 있어 빈센트 반 고흐 ‘착한 사마리아인’ (1890년). 처음 본당신부로 발령받은 신설 본당에는 부족한 것이 많았습니다. 아니, 제대로 갖춘 것이 없었습니다. 찌그러진 가건물에서 일단 미사를 드리기 시작했는데, 교우들 입장에서는 불편한 게 한 둘이 아니었지요. 추위와 더위는 물론이고, 천장이 워낙 낮아서 미사 때 조금만 뒷자리로 가도 제대는커녕 앞사람 뒤통수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허름한 이동 화장실은 민망한 ..

03 2022년 07월

03

<가톨릭 관련>/◆ 성 경 관 련 [말씀묵상] 연중 제14주일 - "사랑하고 섬겨라”

[말씀묵상] 연중 제14주일 - "사랑하고 섬겨라” 세상에 우리를 보내신 예수님 제1독서 이사 66,10-14ㄷ / 제2독서 갈라 6,14-18 복음 루카 10,1-12.17-20 가톨릭신문 2022-07-03 [제3301호, 19면] 빈손으로 제자들을 파견하신 주님 생각과 의지, 명성과 편안함 대신 새로운 존재로 거듭나는 삶 살아야 랭부르 형제 ‘파견되는 사도들’. ■ 돈주머니도 여행 보따리도 신발도 지니지 말고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은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고 하십니다. 이어지는 말씀은 너무나 뜻밖입니다. “돈주머니도 여행 보따리도 신발도 지니지 말고.” 왠지 제 생각에는 제자들을 보내는 거면, 뭔가 많이 챙겨 보내고 싶은 마음이었을 것 같은데요. 뜻밖에 주님은 빈손으..

26 2022년 06월

26

<가톨릭 관련>/◆ 성 경 관 련 [말씀묵상] 연중 제13주일·교황 주일 - 주님, 저희가 안아 드릴게요!

[말씀묵상] 연중 제13주일·교황 주일 주님, 저희가 안아 드릴게요! 제1독서 1열왕 19,16ㄴ.19-21 / 제2독서 갈라 5,1.13-18 복음 루카 9,51-62 가톨릭신문 2022-06-26 [제3300호, 19면] 주님께 진정한 힘이 되고자 한다면 온전하고 복된 믿음의 삶 살아야 교황님과 하나 되어 굳게 기도하고 하느님께 ‘쉼’ 선물하는 신앙인 되길 베르나르디노 푼게 ‘채석장에서 샘물을 발견하는 교황 성 클레멘스 1세’ (1498~1501년). 강론을 준비하면서 ‘교황 주일’이라는 사실만으로 기뻤습니다. 그런데 뉴스에서 교황님께서 휠체어를 사용하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마음이 저렸습니다. 아, 할 수만 있다면, 업어드리고 싶었습니다. 오늘만큼은 꾸준히 바치던 기도 제목을 내려놓고 오직 교황님..

19 2022년 06월

19

<가톨릭 관련>/◆ 성 경 관 련 [말씀묵상] 성체 성혈 대축일

[말씀묵상] 성체 성혈 대축일 영원한 생명의 나라로 가는 금빛 날개 제1독서 창세 14,18-20 / 제2독서 1코린 11,23-26 복음 루카 9,11ㄴ-17 가톨릭신문 2022-06-19 [제3299호, 19면] 예수님이 기꺼이 내어주신 몸과 피 죽음에서 생명으로 건너가는 영약 기쁜 마음으로 성체성사 봉헌하길 '최후의 만찬’ (이콘) ■ 유한한 세상의 빵과 영원한 생명의 빵 공동체 아침 식사가 빵을 위주로 한 식사이기에 가끔 빵을 사러 갑니다. 빵집 문을 열고 들어가면 우선 기분이 참 좋습니다. 빵집 특유의 흐뭇한 냄새가 진동합니다. 빵집 사장님은 얼굴이 상기된 채 열심히 빵을 굽고 있습니다. 어떤 빵은 막 오븐에서 나와 멋진 자태를 자랑합니다. 참으로 다양한 종류의 빵이 제 눈을 현혹시킵니다. 그러..

12 2022년 06월

12

<가톨릭 관련>/◆ 성 경 관 련 [말씀묵상]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

[말씀묵상]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 - 구별되지만 한 분이신 하느님 제1독서 잠언 8,22-31 / 제2독서 로마 5,1-5 복음 요한 16,12-15 가톨릭신문 2022-06-12 [제3298호, 19면] 서로 다르지만 동시에 하나인 신비 삶을 관통하는 주님 사랑을 통해 삼위일체 하느님 깨닫게 되는 것 장 푸케 ‘삼위일체와 모든 성인들’. 「H마트에서 울다」는 작년 미국 서점가를 떠들썩하게 했던 미셸 자우너 작가 회고록입니다. 버락 오마바 전 미국 대통령이 추천했고 여러 매체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다는 광고 문구는 다소 식상하지만, 많은 이들이 눈물을 흘리며 이 책을 읽은 것은 저자의 이야기가 누구나 겪는 관계의 문제에 닿아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저자..

05 2022년 06월

05

<가톨릭 관련>/◆ 성 경 관 련 [말씀묵상] 성령 강림 대축일

[말씀묵상] 성령 강림 대축일 - "성령으로 가득 차,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 시작하였다” 제1독서 사도 2,1-11 / 제2독서 1코린 12,3ㄷ-7.12-13 복음 요한 20,19-23 가톨릭신문 2022-06-05 [제3297호, 19면] 주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은사 각자 다르지만 서로 사랑 나누며 상대방을 섬기고 진심 다한다면 공동체에 성령 임하시게 될 것 요제프 이그나츠 밀도르퍼르 ‘성령강림’ (1750년대). 저마다 자기 언어로 오늘 독서에는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지금 말하고 있는 저들은 모두 갈릴래아 사람들이 아닌가? 그런데 우리가 저마다 자기가 태어난 지방 말로 듣고 있으니 어찌 된 일인가?” 모인 사람들은 사도들의 말을 저마다 자기 지방 말로 듣습니다. 예전에 프랑스에서 2주일간 연수할..

29 2022년 05월

29

<가톨릭 관련>/◆ 성 경 관 련 [말씀묵상]주님 승천 대축일·홍보 주일 - 우리의 예루살렘

[말씀묵상] 주님 승천 대축일·홍보 주일 - 우리의 예루살렘 제1독서 사도 1,1-11 / 제2독서 에페 1,17-23 복음 루카 24,46-53 가톨릭신문 2022-05-29 [제3296호, 19면] “예루살렘에 머물러라” 주님의 당부 크게 기뻐하며 굳건히 지킨 제자들 주님 모시고 사랑 전하는 삶을 살며 매일 하느님 찬미하는 직무 실천하길 피에트로 페루지노 ‘그리스도의 승천’ (1495~1498년). 오늘 주님 승천 대축일을 기념하며 부활 7주일을 맞이합니다. 사순 시기 동안 고난을 겪으신 그리스도를 생각하며 그 수난에 동참했던 기억이 이리 선연한데 벌써 여섯 주간이 지났습니다. 우리는 사순 시기 동안 단식하고 금육하며 고행하였고 수난과 관계된 말씀을 깊이 묵상했습니다. 주님의 십자가의 길을 따라 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