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의 복음과 우리의 문화

오늘의 달라진 문화 속에서 기독교 복음을 이해하며 21세기 문화 바로보기.

광주사태 당시 발포설 영상물의 진실

댓글 1006

광주사태의 진실탐구

2007. 6. 3.

 

 

   위 동영상은 김일성과 김정일 지령으로 조총련이 제작하여 국내 방송국들과 해외에 518민주화운동 장면으로 선전되어 왔던 동영상의 한 장면이다.  그런데 일본인 기자 신분으로 입국하여 촬영하던 조총련이 아무리 발포 선전 자료를 찾아도 저 장면이 전부였던 듯하다.  광주기동경찰이 최류탄을 발사하는 불과 1~2초의 장면이 전부이다.  그럼에도 위 영상물은 공수부대가 5천명을 학살한 장면으로 국내와 세계에 유통되고 선전되어 왔다. 

    조총련이 편집 제작하여 빨리 스쳐가는 장면이기에 여태껏 국민은 저 영상물에 보이는 진압군 모습이 광주기동경찰인지 공수부대인지 구분하려 하지 않고 나레이션에게 속아왔었다.  그러나, 5번 반복되게 한 위 장면을 찬찬히 살펴보라.  분명히 그들은 광주기동경찰의 모습이다.  이때가 5월 18일 오후 2시 반경이며, 저 광주기동경찰 아저씨들의 연령대는 4~50대였으며, 최류탄을 시위대가 아니라 공중을 향하여 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발포 장면으로 왜곡되어 온 장면의 진실이다.  그리고 그 직후 어떤 일이 있었는지가 중요하다.

그리고 30분 후 광주기동경찰복장으로 위장한 518 폭도들의 모습을 우리가 보기 때문이다.  아래 사진에서 518광주시민군이 광주시민들을 강제로 시민군에 징집하기 위해 총구를 겨누며 위협하는 장면이 나오고, 바로 그 아래 5월 18일 3시경 광주기동경찰복장으로 위장한 518 폭도들의 모습이 나온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조총련이 편집한 518영상물은 진압장면만을 보여주지만 실은 광주기동경찰이 약자였고, 518폭도들이 강자였다.  금방 나이 4`50대의 광주기동경찰 40명이 납치되어 옷을 벗기우고 묶인채 각목으로 맞았으며, 나머자 경찰은 모두 광주를 빠져 도망갔다.  아래 사진에서 우리는 기동경찰을 납치한 뒤 기동경찰복을 입고 있는 폭도들의 모습을 본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518폭도가 광주기동경찰로 위장한 사진 중 맨위 사진 왼편끝 폭도가 요 밑 사진에서도 왼편끝에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렇듯 광주기동경찰로 위장한 518폭도들의 특징은 총기를 소지한 무장폭도들이라는 점이다.  그리고 진짜 광주기동경찰들은 폭도들에게 납치되거나 모두 광주 외곽으로 도망갔으며 폭도들이 광주기동경찰복장차림을 한 시간대가 5월 18일 오후 3시에서 3시반경이었다.

 

  이렇듯 가까이서 두발을 확인하지 않으면 누가 진짜 광주기동경찰이고 누가 가짜인지 알 수 없었던 상황에서 광주시장, 전남 치안본부장, 광주경찰서장은 광주향토사단장 정웅 소장이 시위진압 요청을 하게 된다.  여기서 의문점은 도대체 518폭도들이 광주기동경찰복장으로 위장한 의도이며, 또 최튜탄 발사기를 들고 있던 광주기동경찰들과 달리 518폭도들은 어떻게 총기로 무장할 수 있었느냐 하는 점이다.

 

   강제진압이 불가능한 것이 그날도 진압의 주체가 광주였어요. 지금 여기서 중요한 질문은 진압의 주체가 누구였느냐 하는 것입니다. 진압의 주체는 분명 광주였습니다. 광주를 대표하는 광주시장, 전남 치안본부장, 광주경찰서장의 요청으로 광주향토사단장 정웅 소장이 시위진압 결정을 하고 명령을 내렸습니다. 시위 진압 결정의 주체가 광주였으며, 시위 진압 명령의 주체도 광주였습니다.

 

    BBC 동영상 뉴스 대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