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sisarang.com

음악은 내가 쓴 시<소외의 바깥에서>, <함께가는길>에 곡을 붙여 가수진우님이 노래

제5시집 불태워진 흔적을 물고 누웠다 출간

댓글 0

내가 사는 세상/내가 쓰는 시

2022. 3. 31.

http://gwangnam.co.kr/article.php?aid=1648544500412638025링크를 클릭하시면 광남일보 시집 소개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2011년 1월 제4시집 어느 겨울밤 이야기를 출간한 지 11년만에 출간한 시집

표제시가 된 <<담배꽁초>>라는 제목의 시

한 사람을 보고 싶어 찾았다.
그 집에서 오래된 LP판으로 흘러나오는
매우 편안한 오래된 팝송을 들으며
보고 싶었던 사람의 따뜻함을 본다.
한 잔의 차를 마시고 앉았다.
오랜만에 느끼는 따뜻한 쉼
발아래 담배꽁초 누군가의 근심이
오래도록 불태워진 흔적을 물고 누웠다.
나의 근심보다 짠하게 드러누운 근심이
남은 안간힘으로 바닥을 붙들고 누워있는가 싶다.
담배꽁초 하나에 갇힌 수많은 근심들
바닥에 흩어진 근심들이 여전히
그 근심을 붙들고 있나보다
순간 나도 들킨 듯 눈가에 맺히는 이슬은 누구의 것인가?
하나의 담배꽁초에도 눈물이 맺혀 보이는데
산 사람이야 말해 무엇해.
사람이야 말해 무엇하랴.

 

제1부 첫번 째 시

<<길이 있었다>>

세상이
벽으로 둘러싸인 성처럼
내 발길 가는 곳마다
한 발짝 내딛기도 어려웠다.
그래도 희미한 길 끝에
아스라이 사람이 보여
그 보이는 길을 따라
의문 없이 걸었다.
앞이 막혀 보였지만
그렇게 걸어간 날
세상은 내게 다가와
그대로 길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