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 나* 동~

우리사는 세상 너와나 우리 푸른세상을 만들어 의(義)와 공평한 사회가 되기를 기도하며...

23 2022년 06월

23

오멍 가멍 제주이야기 비행기 구름

가 끔은 하늘을 올려다봅니다. 사방이 고층 아파트로 둘러싸인 도심 하늘 하늘 보기가 여간 어려운 게 아닙니다. 높고 푸른 하늘에는 계절이 바뀌면 그때마다 하늘색이 다르고 구름은 시시각각 모양을 달리 합니다. 모르고 지니 친 하늘이 앨범에 담으면 쌓을 곳이 없을 듯합니다. 바람이 불면 바람 따라 구름이 흘러갑니다. 비행기에서 아래를 보면 온 세상이 유리창 안에 들어 있습니다. 어느 날 함덕해수욕장의 하늘 구름을 이고 선 한라산도 그곳에 있고 둥근 수평선 너머에도 푸른 하늘이 있습니다. 하늘 가르고 나르는 제트 비행기를 올려다보면 마음은 비행기를 타고 있습니다.

17 2022년 06월

17

오멍 가멍 제주이야기 자유를 향한 끝없는 탈출

내가 청보리로 유명한 가파도 가는 날 빠 삐용이 청소부로 위장하여 유람선을 타고 마라도를 탈출합니다. 모슬포항에서 가파도 가는 유람선에 조용히 승선했습니다. ㅋㅋㅋ 우리 이제 성공한 거나 다름없어 아무도 우리를 모르거든 가파도 도착하기 전에 청소 끝내야 해 얼른 시작하자~~~ 우리 가파도 가면 뭐하고 살지? 글세 일단 가서 뭘 할지 찾아봐야지~ 얼마간은 청보리를 먹으며 살아야 해~ 채 5분도 못되어 배는 가파도에 도착했습니다. 청소는 이제 시작인데~~~ 거리가 너무 가까워 청소를 다하지 못해서 유람선은 관광객을 태우고 모슬포 항으로 다시 돌아갑니다. 모슬포항에서 가파도가 이렇게 가까워~ 안돼!!!! 안돼~애!! 청보리로 유명한 가파도항 바닷물은 빠삐용의 눈물이 흘러 흘러 지금도 짜답니다^^ 빠삐용이 가고..

03 2022년 06월

03

12 2022년 05월

12

28 2022년 04월

28

16 2022년 04월

16

카테고리 없음 아~ 해무

노 을 명소 다대포 해수욕장에 도착했을 때는 나무들 사이로 바다가 보였고 이렇게 사진을 담을때는 산 쪽으로 해무가 보이기 시작하더니 순식간에 밀물처럼 해무가 밀려왔습니다. 바다와 연대봉은 해무에 가려 보이지도 않고 사방이 온통 해무로 가득 합니다. 그 속에서도 용감히 서핑을 즐기는 두 사람을 담는다. 강아지를 데리고 산책을 나온 사람도 강아지도 어리둥절한다 외딩 촬영 명소인 노을 바다는 해무로 가득해 촬영이 어찌 되는지 그냥 갈 수는 없고... 개 조형물도 바다 안개에 놀란 듯 보이고... 그래도 이분들만 해무 속에서 즐거움을 찾습니다.^^ 물새만 안갯속을 비행합니다. 여기서 가까운 김해 공항에 비행기 착륙은 어찌할지 걱정입니다. 비행하는 소리만 들립니다. 이 런 노을 바다를 기대하고 달려갔건만 산들도 ..

02 2022년 04월

02

25 2022년 03월

25

07 2022년 03월

07

27 2022년 02월

27

15 2022년 02월

15

11 2022년 02월

11

봄과하늘 봄 나들이

하 늘어 눈부시고 살랑이는 봄바람에 공원으로 나갔습니다, 새들이 봄을 부르는 노래로 가득한 공원 풍경을 담아보았습니다, 어제 봄이 오는 장산에서... 참매는 하늘을 빙빙 돌고 있네요. 연못가에 멧비둘기는 봄 마중하나 봅니다. 까치는 분주하게 집을 리모델링하고 있습니다. 직박구리는 목욕하느라 바쁩니다^^ 매화는 망울져 봄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먼저 핀 매화는 아직도 남은 겨울바람을 이겨 내야 합니다. 올림픽 선수들처럼 용감히 싸워라 응원할게!!! 꽃망울을 보며 흰꽃으로 곱게 필 목련을 생각합니다. 동박새도 즐거워라 이나무에서 저나 무로 날아다니며 노래합니다. 딱새는 물먹으러 왔다가 나를 보며 머뭇 거리고 있습니다. 양지바른 자리에 앉은 길고양이는 해바라기를 하고 있습니다.^^ 애기동백은 져 가고 매화가 ..

댓글 봄과하늘 2022. 2.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