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 어찌 쉽기만 했을까?(오래전 일이생각 나서)

댓글 27

카테고리 없음

2022. 1. 12.

양희은 책 그러라 그래 중에서

 

(스스로 딛고 일어나기 힘들다면  자신을 붙잡아줄

누군가의 손을 꼭 잡길 바란다.

내 편을 들어줄  한사람만  있어도  살 힘이 생긴다.

내 얘기를 들어  줄  사람, 오래  알고 지낸 사람아니어도된다.

넘어졌을  때 챙겨주는작은 손길에도  어두운 감정은 금세 사라진다.)

 

2002~2004년 즈음에 지금 다음블로그 이전에 야후 블로그를 할때였다.

사진 넣는 기능도 많지 않았고 , 글을 쓰는 정도였는데

소통이 잘되고,  내마음을 읽고  좋은 말씀을 해주는 

미국에 사시는 목사님이 계셨다.

그 당시 나는 컴컴한 터널에서 앞이 보이지 않고

실타래처럼 얽힌 일이 도저히  풀수가 없고 내 힘과

능럭으로는해결이 되지 않는 일들이  있었다.

언젠가 내 전화번호를  알려주게 되었는데

회사에 근무하는 같은 시간,  내가 아주 힘들어하는  즈음에 미국전화 번호가 뜨길래 

누구지? 그당시에는 보이스 피싱은 없었다,

 

나이도,  미국 어디  사는지? 전혀  몰랐지만  내가 힘든 상황을  오랜시간 들어주었다.

꼭 마지막에는  멀리서 응원하고 기도 한다는 얘기로   위로른 해주시던  분,   그 후 야후가 폐쇄되면서  인연도 끝이  나 버렸다.

 

20년이 지난 지금  생각이났다.  John이라는 닉을 쓰던

고마웠던 블친  나는 그 당시 성당을 다니지 않았고 별이라는 닉을 썼다.

1992년
제주도 외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