連 理 枝

언제까지나 동행이 되어...

요산요수(樂山樂水)

댓글 0

연리지이야기

2011. 3. 10.

 

 

요산요수(樂山樂水)   

 

 

산을 좋아하는 사람중에 악한 사람은 없다고들 한다. '산에 오르면 누구나 산이 된다'는 말도 있고 '仁者는 樂山이요, 知者는 樂水'라고도 한다. 일리있는 이야기다. 내가 산을 다니면서 알게된 산친구들, 이웃블로그들이 다들 그러하였다. 그런데 그러한 사람들이 모인 산악회라면 당연히 즐겁고 화기애애해야 할텐데 왜 늘상 시끄러운지 정말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사실 순수 산행목적으로 정예화된 전문산악회나 동문산악회,직장산악회들은 회원들이 함께 동고동락하면서 서로 형제처럼 지내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다. 문제는 남남끼리 만나는 아마추어 등산동호회들이다. 임원들간의 분란, 남녀간의 추문, 음주가무, 자연파괴행위등으로 인해 주위의 빈축을 사는 일들이 비일비재하다. 그러면 이들 일부 친목산악회들이 등산애호인들의 편안한 쉼터가 되지못하고있는 근본적인 이유는 무엇일까? 산보다도 산악회에 더 관심을 두는 짝퉁산악인들이 여기저기 옮겨다니며 물을 흐려놓고  진짜산악인들을 욕보이고 있는 것은 아닐까?

 

중년의 건강관리에 더없이 좋은 등산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건전한 스포츠로 자리잡게하고 등산애호인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위해 산악회는 앞으로도 더 생겨나야한다. 그러나 산악회를 아무렇게나 운영해서는 안된다. 오랫동안 산을 접하면서 산을 진정 사랑하는 사람들이  앞장을 서야한다. 회원을 무차별적으로 모집하지말고 회칙위반이나 분란야기행위에 대한 징계규정을 엄격히한 후, 회원등급을 다단계로 하여 불순한 사람들을 걸러낼 수 있는 자체정화능력을 갖추어야 한다. 오랜 시간을 함께 산행하고 대화하면서 품성이 충분히 검증된 회원들만 임원진에 영입해야 한다. 임원진은 자신의 주장이나 소신을 내세우기보다는 카페의 개설취지와 선임자들의 의견을 항상 존중해야한다. 힘들 것같지만 가능하다. 산이 좋아서 모인 사람들 이라면 산을 오르내리면서 양보와 배려가 몸에 배인 사람들이니까... '仁者는 樂山'이라 했으니 樂山하는 이가 곧 仁者아니겠는가...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