連 理 枝

언제까지나 동행이 되어...

산행? 친목?

댓글 2

연리지이야기

2011. 3. 10.

 





 

산행? 친목?

 

 

산악회에 관한 글들을 검색하다보면 가족이 산악회에 가입하여 산에 다닌다더니 늘상 술마시고 집에 늦게 들어온다고 하소연을 하는 글들이 심심찮게 올라오고있다. 필자도 역시 산악회에 다니면서 잦은 회의나 술자리모임때문에 가족들에게 불평을 듣는 경우가 허다했었다. 사실 내부분란이 잦고 잡음이 자주 일어나는 친목산악회들의 두드러지는 현상이 산행보다도 친목모임이나 회의등이 더 잦다는 것이다. 정기산행은 고작 한달에 한번, 수시산행을 다합쳐도 총산행횟수가 주 1회를 넘지못하는 산악회가 매달 회의에다 단합대회, 여기에다  비공식소모임까지 합치면 급기야 주객이 전도되는 사태가 일어나게 되는 것이다.

 

오프라인 모임이 잦다보니 정작 회원들에게 좋은 자료와 정보를 제공하고 회원들의 다양한 욕구를 반영해야할 온라인카페는 회원들의 편안한 쉼터이자 즐거운 대화공간으로서의 역할도 상실해버리고 기껏해야 산행공지나 확인하고 참가신청댓글이나 올리는 게시판으로 전락해버리게 된다. 온라인카페는 차츰 회원들의 글이 자취를 감추면서 정적이 감돌게되는데 반해 더욱 잦아지는 오프라인의 술자리모임에서는 불평불만과 험담,비방들이 예사로 오고가는 것이다. 심신의 건강증진을 위해 산악회에 가입하였더니 건강에 도움이 되기는 커녕 오히려 건강을 해치고 정신적 스트레스만 가중된다는 일부의 비판적 시각들은 이러한 분위기때문에 생겨나는 것이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