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saram

세상사는 이야기에는 눈물도 있고 웃음이 있습니다

김재흥의 마음편지 제 1639화. 당신은 그것을 할 수가 없습니다.돌아가시오.

댓글 0

역사를 배우는 여행

2021. 3. 4.

 

여행 스케치 / photolog

1시간 전

수정

삭제

https://blog.naver.com/saeseed/222264209049

통계보기

 

 

 

​옛날 중국에

유명한 점술가가 있었다.

전국에서 구름처럼 모여들었다.

 

정말 귀신이야~

저마다

이구 동성으로 말했다.

 

마을에

한 거사가 있었다.

그를 찾았다.

 

도사님

저는 의술인이되어

가난하고 불쌍한 사람들을 ​

치료하고 싶습니다.

 

말이 끝나자 마자

" 당신은 의술인이

될 수가 없습니다."

돌아가시오.

 

할 수 없이 발길을 돌리는 수 밖에.

 

며칠동안 거사는

집에서 천정을 바라보며

탄식했다. 그럼

나는 무얼 할 수 있단 말인가.

 

봉사로서 세상을

살겠다는 데 안된다고?

 

며칠 후

다시 점술가를 찾았다.

도사님

의원이 안된다면

저는 벼슬길로 나가서

불쌍한 백성을 들을 돌보고

한평생 살겠습니다.

가능 하겠습니까?

 

이맗을 들은 점술가는

한동안 두눈을 감고

아무런 말이 없었다.

 

도사라더니

말문이 막혔나?

그러면 그렇치

이제야 실상이 나타나는군....

 

점술가가 말했다.

"당신은 벼슬길로

나가셔도 됩니다."

 

거사가 물었다.

그럼 전에는 왜

안된다고 하셨습니까?

 

觀相에는

人相.骨相 心相이 있소이다.

당신은 인상.골상은 안되자만

남을 위하는 심상이 있습니다.

세가지 상중에

心相이 가장 위에 있습니다.

 

의술에는 힘들지만

벼슬운은 마음으로

할 수가 있습니다.

내가 오늘

당신 마음을

두눈 감고 살펴본 것입니다.

 

그러니 돌아가서 준비하십시오.

 

그말을 들은 거사는

학문을 익히고

벼슬길에 올라서

유명한 재상이 되었다.

 

모든 것 위에는

제일 중요한 마음의 상

심상이 있다.

 

"그것이

옳은 것 이라면

언제던지

이루워 질 것입니다."

(도산 안창호)

-김재흥/지혜연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