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홍보하기

소셜라인 2018. 2. 13. 06:30

당진이나 태안은 모두 꽃게장으로 유명한 곳인데요. 그렇지만 꽃게장 말고도 맛있는 것이 또 있다고 합니다. 바로 고맛참의 생버섯불고기도 괜찮다는 소문이 있어서 간단하고 건강하게 한 끼를 먹어 보았습니다. 



당진의 미더유 맛집은 이곳 한 곳 뿐이라고 하네요. 미더유 음식점이 되기가 쉽지가 않은가 봅니다. 공주에는 조금 더 많은 것 같았는데 당진에는 한 곳 뿐이 없어서 조금 아쉽긴 하네요. 



고맛참은 꽃게장으로 유명한 곳인데요. 이 통 하나에 1kg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2kg과 3kg을 따로 파는데요. 3kg은 따로 박스로 만들어서 준다고 하네요. 



이렇게 큰 다육이는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아주 이쁘게 관리가 되었네요. 옆에는 조그마한 다육이들도 자생해서 자라고 있네요. 


생버섯불고기는 불고기가 주인공이 아니라 팽이버섯, 표고버섯, 느타리버섯, 송이버섯, 야채등이 듬뿍 들어가 있는 전골 형태의 음식이네요. 


반찬은 간단하네요. 


버섯불고기 같은 요리에 대한 맛에 대한 기록으로 『증보산림경제』에는 ‘꿩고기와 함께 국을 끓이거나 꼬챙이에 꿰어서 유장을 발라 반숙에 이르도록 구워 먹으면 채중선품(菜中仙品)이다.’라고 하였다고 합니다. 




팍팍 잘 끓여서 우선 한 접시 먹어봅니다. 맛이 담백하면서도 자극적이지 않아서 좋네요. 




생 버섯을 종류별로 손질하는데, 팽이버섯과 느타리버섯 등은 자르지 않고 크기가 큰 버섯들은 먹기 좋은 크기로 푸짐하게 썰어 준비하고 불고기 재료로는 한우 불고기감을 사용하여 만들면 되는데요. 집에서도 비교적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습니다. 




자극적이지 않은 버섯불고기의 담백한 맛이 햅쌀로 만든 밥을 말아먹게 만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