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4BTS-(#8-티져) 동남아시아 공동전선 : 4월 중순 또는 말에 시작예정!

댓글 38

게임연재-문명4/CIV4BTS #8 SEA

2012. 3. 19.

 

 

 

 

 

 

 

 

 

 

 

 

 

뉴스...

 

 

 

 

 

 

 

 

 

 

"아세안 남중국해 '공조' 움직임에 中 긴장"

 

 

 

 

 

 

 

 

 

 

 

 

 

 

중국이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의 남중국해 '공동전선' 움직임에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릴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 맞설 동남아시아 국가의 연대 가능성이 제기되는 탓이다.

 

 

 

 

 

 

 

 

 

 

 

 

 

 

 

 

 

 

 

 

필리핀은 이미 중국을 배제한 채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해양역사 전문가 회의를 개최하고서

'필리핀식 해법'을 제시한 바 있으며 그 이후에도 아세안 회원국들을 상대로 자국 논리를 설파해왔다.

 

 

:



관영 신화통신은 

"발리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미국이 조종하는 남중국해 연대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며 그 탓에 관계국 간에 갈등이 조성될 것"이라면서 위기감을 드러냈다.

중국은 미국이 아세안의 일부 회원국들과 군사·안보적인 거래를 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

 

 

그간 상황을 종합해보면,

 

베트남은 최근 인도를 끌어들여 자국 땅에 해군기지를 마련해줬고,

공동으로 남중국해 석유탐사를 추진키로 해 중국을 자극하고 있다.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인도를 끌어들인 것이다.

 

 

 

 

 

 

 

 

 

 

 

 

 

 

 

 

 

 

 

인도는 일본과 함께 중국 견제 의지를 공식화하면서 국방과 경제분야의 협력을 강화하는 양상이다.

중국의 굴기에 맞서려면 '강한 일본'이 필요하다는 게 인도의 논리다.

 

 남중국해를 사이에 두고 일본과 인도가 중국을 강하게 압박하는 모양새다.

 

 

 

 

 

 

 

 

 

 

 

 

 

 

 

 

국제금융위기 이후 세계 경제가 저성장 위기에 처한 가운데서도

 

견실한 고속 경제성장을 지속하면서 보란 듯이

남중국해 '굴기(굴<山+屈>起:우뚝 일어섬)'를 추구해온 중국이

 

'역풍'을 맞고 있다는 게 대체적인 해석이다.

 

 

 

 

 

 

 

:

:

 

 

 

 

 

 

 

 

 

 

 

 

 

 

 

 

 

:

 

 

 

:

 

 

 

 

 

 

 

 

 

 

 

 

 

 

 

 

:

 

 

 

:

 

 

 

 

 

 

 

 

성장하는 중국,

 

그리고 역시 성장하는 인도,

 

 

 

 

또한 그리고 역시 성장하는

 

 

 

 

 

동남아시아 국가들...

 

 


 

 

 

 

 

 

 

 

 

 

 

 

 

아시아 모두가,

 

 

 

 

 

 

 

 

 

아시아인의 꿈을 이뤄줄 자원을 놓고,

 

 

 

 

 

 

 

 

 

 

 

그를 막으려는 서방국가와,

 

 

 

 

 

 

 

 

 

 

벌이는 갈등의 역사...

 

 

 

 

 

 

 

 

 

 

 

 

 

 

 

 

 

 

 

 

 

 

:

 

 

 

 

 

 

:

 

 

 

 

 

 

 

:

 

 

 

 

 

 

 

 

 

 

 

 

 

 

 

 

 

 

 

 

 

 

 

 

 

 

 

 

 

 

 

 

Coming Soon.

 

 

 

 

 

 

 

 

 

 

 

 

 

 

 

 

 

 

 

 

 

 

 

 

 

 

- 참 고 -

 

연합뉴스 2011년 11월 16일 기사, '아세안 남중국해 '공조' 움직임에 中 긴장' 에서 발췌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11/16/0200000000AKR20111116107900083.HTML?did=1179m

 

 

 

 

아직 정확한 일정을 확답드리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빠른 시일내에 시작하겠다고만 말씀드리겠습니다. ^^;

 

 

일단 4월 중순 또는 말에 시작할 계획입니다.

당장은 시간이 좀 빠듯하네요. ^^ (2011/3/25)

 

 

 

 

 

추천? 손가락 클릭!